‘미운 우리 새끼’ 박수홍, 친구들에 “함께 실버타운 들어가자”

[텐아시아=유찬희 인턴기자]
SBS '미운 우리 새끼' 박수홍 / 사진제공=SBS

SBS ‘미운 우리 새끼’ 박수홍 / 사진제공=SBS

‘미운 우리 새끼’ 개그맨 박수홍이 노후 계획을 공개했다.

30일 방송되는 SBS ’미운 우리 새끼’에서는 박수홍과 친구들이 모여 추석 연휴를 함께 보내는 모습이 방송된다.

이날 박수홍은 같은 처지의 노총각인 친구 윤정수, 배기성 등을 집으로 초대해 해마다 반복되는 결혼, 출산 잔소리 등 ‘노총각 명절 스트레스’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박수홍은 대화 도중 “나는 그냥 이대로 늙어 다 같이 실버타운에 갔으면 좋겠다”며 자신의 노후계획에 대한 속내를 밝혔다.

박수홍 말에 크게 당황한 윤정수는 “아니다. 나는 내 아내와 자식 앞에서 늙겠다”며 결혼에 대한 확고한 의지를 드러내 외려 박수홍을 당황시켰다.

그 모습을 지켜보던 박수홍의 모친은 “수홍이가 아주 장가를 안 갈 생각인가보다”며 혀를 내둘렀다. 그리고 이어 “엄마 입장에서는 저런 말을 들으면 너무 슬프다”고 말해 다른 출연자 엄마들의 공감을 얻기도 했다.

하지만 박수홍은 그러한 모친의 속도 모르고 친구들에게 자신이 끊임없이 일을 하게 된 이유를 언급하며, 오래전부터 노후 준비를 하고 있었음을 밝혔다는 후문이다.

박수홍이 출연한 ‘미운 우리 새끼’는 30일 오후 11시 20분 방송된다.

유찬희 인턴기자 chan0502@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