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성우, 영화 ‘꾼’서 베테랑 사기꾼으로 변신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배우 배성우 / 사진제공=포도어즈 엔터테인먼트

배우 배성우 / 사진제공=포도어즈 엔터테인먼트

배우 배성우가 영화 ‘꾼’에 주연으로 캐스팅되어 10월 1일 본격 크랭크인을 앞두고 있다.

영화 ‘꾼’은 대한민국을 발칵 뒤집어놓고 사라진 희대의 사기꾼을 잡기 위해 ‘사기꾼 잡는 사기꾼’과 ‘엘리트 검사’가 벌이는 짜릿한 한 판 사기를 다룬 영화로 현빈, 유지태, 배성우, 박성웅, 나나, 안세하, 최덕문 등 최고의 캐스팅 조합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배성우는 극중 황지성(현빈)에게 속아 박희수(유지태)에게 잡힌 베테랑 사기꾼 고석동 역을 맡았다. 영화 ‘내부자들’, ‘베테랑’ 등 2015년에만 한국영화 8편에 출연하며 매 작품마다 굵직한 연기로 캐릭터를 제 옷처럼 완벽하게 소화해낸 그는 영화 ‘꾼’에서 다시 한번 관객들의 기대를 충족시킬 예정이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