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준영, ‘집밥 백선생2’ 잠정 하차… “향후 거취 재논의”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정준영 기자회견

가수 정준영 /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정준영이 ‘집밥 백선생2’에서 잠정 하차한다.

30일 tvN ‘집박 백선생2’ 측은 “먼저 정준영이 일련의 사건과 관련하여 시청자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드리게 되어 대단히 안타깝게 생각한다”면서 “정준영이 자숙의 시간을 가질 수 있도록 제작진에 요청하였고 제작진은 심사숙고 끝에 그의 의견을 존중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어 “다음주 중 진행될 ‘집밥 백선생2’ 녹화부터는 정준영을 제외한 출연자들과 촬영을 진행할 예정”이라며 “이미 촬영을 마친 2주 분량은 정준영 출연 분이 방송될 수 있음을 미리 양해한다”고 말했다.

더불어 “아직 검찰의 조사가 마무리 되지 않은 점을 감안해 정준영의 추후 합류 여부 등 정확한 거취에 대해서는 검찰 조사 발표 후에 다시 논의하여 결정하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정준영은 KBS2 ‘1박2일’에서도 잠정 하차를 결정했다.

정준영은 최근 전 여자친구 A씨와의 성관계 장면을 몰래 촬영한 혐의로 A씨로부터 고소를 당했다. 이에 대해 정준영은 상호 동의하에 아주 짧게 촬영을 했으며, 곧바로 영상을 지웠다고 주장했다. A씨는 고소를 취하하고, 정준영의 무혐의를 주장하는 탄원서를 제출했으나 현재 서울 동부지검으로 사건이 송치된 상태이다.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