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시세끼’ 측 “에릭 요리실력 수준급, 이서진·윤균상 놀라워해”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삼시세끼' 스틸컷 / 사진=tvN 제공

‘삼시세끼’ 스틸컷 / 사진=tvN 제공

‘삼시세끼-어촌편3’의 득량도 촬영 사진이 공개됐다.

오는 10월 14일 첫 방송되는 tvN ‘삼시세끼-어촌편3’의 첫 촬영 사진이 공개됐다. 이번 시즌 3형제 케미를 선보일 이서진·에릭·윤균상은 전남 고흥군의 작은 섬 득량도로 떠나 바다와 함께 하는 어촌라이프를 본격적으로 시작했다.

공개된 사진에서는 행복한 표정으로 저녁식사를 하고 있는 이서진·에릭·윤균상의 모습이 담겼다. 어촌 생활에 금방 적응한 듯 편안한 분위기 속에 오붓한 저녁식사를 함께 하고 있는 3형제의 함박미소가 눈길을 끌고 있다. 세 사람이 힘을 모아 함께 준비한 저녁상에는 음식들이 가득 차려져 있어, 과연 이들이 어떤 저녁 요리를 준비했을지 궁금증을 더하고 있다.

제작진은 “모두 기대 속에 첫 촬영을 무사히 잘 마쳤다”며 “이서진·에릭·윤균상 세 멤버가 금세 잘 어울리며 남다른 케미를 전했다”고 밝혔다. 이어 “특히 에릭의 요리실력이 모두가 놀랄 만큼 수준급이었다. 이서진·윤균상은 물론 스태프들도 모두 놀라워했을 정도다”라며 “막내 균상은 그 동안 예능에서 보지 못한 힘 센 막둥이 캐릭터로 활약해 세 사람의 신선한 조합이 웃음을 몰고 올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득량도에서 새로운 어촌라이프를 시작한 ‘삼시세끼-어촌편3’는 오는 10월 14일 오후 9시 15분에 첫 방송한다.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