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월 가요대전①] ‘음원강자’가 돌아온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그야말로 컴백의 계절이다. 한, 두 달의 공백을 지나 곧바로 신곡을 들고 나오는 최근의 가요계 흐름을 감안하더라도, 컴백 소식이 연이어 들리고 있다. 오랜만에 ‘완전체’로 컴백하는 아이돌 그룹이 있는가 하면, ‘음원강자’라는 타이틀을 앞세워 등장만으로도 큰 울림이 예상되는 뮤지션, 그리고 ‘전설의 귀환’이라고 불리는 베테랑 가수들도 신보로 돌아온다.

가수 박효신 / 사진제공=글러브엔터테인먼트

가수 박효신 / 사진제공=글러브엔터테인먼트


◆ 진짜가 나타났다

먼저 스타트를 끊은 건 박효신. 그는 오는 10월 3일 정규 7집을 발표할 예정이다. 기다리는 팬들을 위해 지난 29일 수록곡 ‘숨’을 먼저 공개했다. 단연 음원차트 1위다. 발표와 동시에 정상을 찍었다. 하루 지난 현재까지도 그 자리를 굳건히 하고 있다.

이로써 새 음반에 대한 기대는 더욱 높아졌다. ‘박효신’ 그 자체를 담아낸 듯한 ‘숨’은 듣는 이들의 감성을 건드리는 처연한 곡이다. 박효신이 직접 작사, 작곡 그리고 프로듀싱까지 맡았다.

새로운 소속사에 둥지를 틀고 내놓은 첫 번째 음반이며, 전곡을 타이틀곡이라 생각하고 만든 만큼 완성도에 있어서는 자부한다는 관계자의 귀띔이 기대할 수밖에 없는 이유다.

가수 에일리가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에일리/사진=텐아시아DB


◆ 차세대 디바

에일리도 그간 줄곧 싱글을 내놓다가 오는 10월 5일 새 미니음반을 발표하고 본격적인 활동에 나선다. 앞서 ‘이프 유(IF YOU)’로 일찌감치 준비운동을 제대로 해놓은 만큼 새 음반에 대한 팬들의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가창력에 있어서는 흠잡을 데 없는 데다, 시원하게 내지르는 고음만큼은 누구도 따라올 수 없을 정도라는 평을 얻고 있는 에일리가 이번 신곡으로는 어떤 기록을 세울지 귀추가 주목된다.

타이틀곡은 ‘홈(Home)’으로, 알앤비와 팝의 경계를 넘나드는 곡이라는 게 관계자의 설명. 무엇보다 지금까지 발표한 곡들과는 확연히 달라진 에일리의 음악을 느낄 수 있을 것이라고 예고했다.

다비치/사진제공= CJ E&M 음악부문

다비치/사진제공= CJ E&M 음악부문


◆ 드디어 뭉친 독보적인 여성듀오

다비치가 돌아온다. 대한민국 가요계에서 여성듀오로 꾸준히, 그리고 활발히 활동하며 그 입지를 확고히 한 두 사람의 컴백 소식에 음악팬들의 귀가 모아지고 있다.

탄탄한 실력을 바탕으로, 두 사람의 탁월한 하모니는 발표하는 곡마다 대중들의 사랑을 얻은 배경이 됐다.

무엇보다 다비치는 이번에 국민의 투표로 새 음반의 타이틀곡을 선정할 것이라는 신선한 행보를 예고한 만큼 더 기대된다. 지난 29일부터 일주일간 포털사이트 네이버를 통해 타이틀곡 투표를 진행하는 것. 후보 1번 중독 발라드와 2번 힐링 발라드 중 가장 많은 득표를 한 곡이 타이틀 넘버로 선정된다. 자연스럽게 다비치도 이 곡으로 활동을 시작한다.

유일무이한 여성듀오로 입지를 다지고 있는 다비치가 오는 10월 13일, 어떤 음악을 들려줄지 팬들의 마음을 설레게 하고 있다.

크러쉬 단독 콘서트 포스터 / 사진제공=CJ E&M

크러쉬 단독 콘서트 포스터 / 사진제공=CJ E&M

◆ 롤모델로 우뚝섰다

최근 새 시즌을 시작한 엠넷(Ment) ‘슈퍼스타K2016’에서는 유독 크러쉬를 동경하는 참가자들이 많았다. 그도그럴것이 개성강한 음색으로 대중에게 인정받으며, 성적과 인기를 동시에 거머쥔 뮤지션이기 때문이다.

그런 그가 신곡을 내놓을 예정이다. 오는 10월 14일 신보로 돌아오는 크러쉬는 새 음반에 20대라는 인생 선상 위, 자신의 이야기를 담담하게 풀어냈다. 지난 음반 ‘인털루드(Interlude)’로부터 시작된 여행기의 출발점을 담았다.

봄에는 ‘가끔’ ‘우아해’, 여름에는 ‘오아시스’ ‘, 겨울에는 ‘잊어버리지마’ 등 매 시즌 계절을 대표하는 곡을 내놓으며 사랑받은 그가 이번엔 ‘가을송’을 예고해 한층 주목받고 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