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 뭐 봤어?] ‘질투의 화신’ 조정석♥공효진♥고경표, 이제 진짜 삼각관계 시작

 

사진=SBS '질투의화신' 방송화면 캡처

사진=SBS ‘질투의화신’ 방송화면 캡처

SBS 수목드라마 ‘질투의 화신’ 12회 2016년 9월 29일 목요일 오후 10시

다섯줄요약
이화신(조정석)은 표나리(공효진)에 대한 마음을 접고자 한다. 그러나 자신에게 여전히 따뜻한 표나리를 잊기란 쉽지 않고, 마음은 더욱 커 져만 간다. 그런 이화신을 보는 고정원(고경표) 역시 애가 탄다. 이에 두 사람의 대립은 더욱 깊어지고, 두 사람 사이가 좋아지나 싶던 찰나 표나리가 이화신의 마음을 알게 된다.

리뷰
이제 진짜 삼각관계가 시작된 것이나 다름 없다. 표나리(공효진)를 두 고 이화신(조정석), 고정원(고경표)의 사랑 싸움이 계속됐을 때와는 상황이 달라졌다. 이제 표나리도 모든 것을 알고야 말았다.

앞서 표나리는 이화신을 3년간 짝사랑 했다. 그러나 이화신은 표나리 의 마음을 무시했다. 표나리는 여전히 자신을 무시하는 이화신에 대한 마음을 완전히 접었고, 고정원을 새로 만났다.

그러나 문제는 이화신이 자신의 마음을 너무 늦게 깨달았다는 것. 고 정원과 새로운 사랑을 하는 표나리를 보며 질투라는 감정에 휩싸여 버 렸다. 3년간 자신을 짝사랑하던 표나리를 이제야 좋아하게 됐다. 이미 떠나버린 버스를 붙잡지 못해 후회로 가득한 나날을 보내며 고통스러 워 했다.

고정원 역시 이화신이 표나리를 좋아하는 것을 알게돼 고통스러운 나 날을 보냈다. 절친한 사이이기 때문에 친구와 사랑을 놓고 우정이 흔 들리는 것이 고통스러웠을 터. 더군다나 표나리가 이화신을 3년간 짝 사랑 했기 때문에 그의 마음은 더욱 불안했고, 그의 질투도 커져 갔다 .

하지만 어디까지나 이 사실은 이화신과 고정원만이 아는 것이었다. 삼 각관계의 주인공 표나리는 이 사실을 모르고 있었기에 이화신과 고정 원이 잘 해결하기만 하면 그래도 더 복잡해지지는 않을 수도 있었다. 그런데 표나리가 두 사람이 감추고 있던 비밀을 알고야 말았다.

표나리는 ‘사랑해요 표나리’라고 쓴 이화신의 그림을 보게 됐다. 이화 신의 짝사랑을 알게 됐고, 혼란스러운 표정을 지었다. 이화신을 짝사 랑했고, 이후 고정원과 새로운 사랑을 시작한 표나리가 이화신, 고정 원이 감추려 하던 비밀을 알게 되면서 세 사람은 결국 진짜 삼각 관계 에 놓이게 됐다. 명확해진 삼각관계 속에서 표나리가 어떤 선택을 할 지 더욱 흥미진진해졌다.

수다포인트
-조정석VS고경표, 갯벌 전투 후 남은건 낙지 ‘웃프다 웃퍼!’
-공효진, 따뜻한 이 여자를 어찌 사랑하지 않을 수 있나요
-조정석 질투만 무서운게 아니었다, 고경표 질투도 장난 아냐
-조정석VS고경표, 흔들린 우정 2라운드 시작 되나요
-공효진, 사랑 아닌 그녀의 일도 응원해!

최재은 객원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