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귀에 캔디’ 장근석 “속옷 광고 후 집 샀다”

[텐아시아=유찬희 인턴기자]
배우 장근석 / 사진=tvN '내 귀에 캔디' 캡처

배우 장근석 / 사진=tvN ‘내 귀에 캔디’ 캡처

‘내 귀에 캔디’ 장근석이 자신의 생각을 밝혔다.

29일 방송된 tvN ‘내 귀에 캔디‘에서는 장근석과 캔디 ’밤안개‘가 진솔한 통화의 대화를 하는 장면이 그려졌다.

밤안개가 외국 유학 시절 힘들었던 경험을 고백하자 장근석은 “그런 점은 나랑 비슷한 것 같다. 주어지지 않은 것에서 내 것을 만드려고 치열하게 살았던 점”이라고 전했다.

장근석은 “내가 어릴 적 속옷광고를 찍었다”며 “그거 찍고 학교에서 ‘그런거나 찍고 다닌다’고 놀림 받고 그랬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장근석은 “그런데 그런건 신경쓰이지 않았다. 광고 찍고 처음으로 서울에서 부모님하고 살 수 있는 집을 마련했으니까”라며 “내 자신한테 당당하다면 다른 것들은 귀를 닫고 산다”고 생각을 전했다.

유찬희 인턴기자 chan0502@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