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피투게더’ 이동건 “예능에서 안 부르는 이유 깨달았다”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KBS2 '해피투게더' / 사진=방송 화면 캡처

KBS2 ‘해피투게더’ / 사진=방송 화면 캡처

배우 이동건이 ‘핵노잼’ 캐릭터로 웃음을 선사했다.

29일 방송된 KBS2 ‘해피투게더3’은 ‘월계수 양복점 커플들’ 특집으로 꾸며졌다. KBS2 주말드라마 ‘월계수 양복점 신사들’의 주역 차인표·라미란·이동건·조윤희가 출연했다.

이날 이동건은 “‘해피투게더’ 좋아했다. 방송을 보면서 나도 나가면 잘 할 수 있을 거라고 생각했다”라고 말했다. 하지만 바로 이어 “그런데 왜 나를 안불러줬는지 알 것 같다”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이날 이동건은 다른 출연자들보다 두 톤 정도 낮은 목소리로 인사를 해 유재석을 당황케 했다. 이동건은 “나도 내가 이렇게 ‘멍’할지 몰랐다”고 말했다.

조세호는 “오늘 과제는, 유재석이 이동건을 살릴 수 있을까?”라고 말했다. 이동건의 파트너로 출연한 조윤희 역시 “이동건과 얘기하면서 웃은 적이 없다”고 솔직히 말해 보는 이들을 폭소케 했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