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질투의 화신’ 공효진, 조정석에 “왜 잘해주냐고? 불쌍해서”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SBS '질투의 화신' / 사진=방송 화면 캡처

SBS ‘질투의 화신’ / 사진=방송 화면 캡처

‘질투의 화신’ 조정석이 공효진의 진심을 듣고 비참한 기분을 느꼈다.

29일 방송된 SBS ‘질투의 화신'(극본 서숙향, 연출 박신우) 12회에서는 좋아하는 표나리(공효진)를 밀어내는 이화신(조정석)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표나리는 고정원(고경표)과 알콩달콩한 시간을 보냈고, 이를 본 이화신(조정석)은 자리를 뜨며 표나리를 밀어내기로 다짐했다.

혼자 방에 누워있던 이화신은 식은땀을 흘리며 아픔을 호소했고, 이를 본 표나리는 고정원과의 약속도 잊은 채 이화신과 병원을 방문했다.

병실 침대에 누운 이화신은 표나리에게 “제발 가라”며 화를 냈고, 표나리는 갑작스럽게 이화신을 끌어안았다. 결국 이화신은 “너 나한테 왜 잘해주냐”고 물었다. 이에 표나리는 “불쌍하다. 아프지 않냐 혼자. 얼마나 불쌍해”라고 말했다.

이 말에 오히려 충격을 받은 이화신은 처참한 기분을 느꼈고, 표나리 몰래 병실을 떠났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