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마가 뭐길래’ 강주은 “노래하는 최민수에 반했다”

[텐아시아=유찬희 인턴기자]
TV조선 '엄마가 뭐길래' 강주은, 최민수 / 사진제공=TV조선

TV조선 ‘엄마가 뭐길래’ 강주은, 최민수 / 사진제공=TV조선

‘엄마가 뭐길래’ 강주은-최민수 부부가 환상의 하모니를 선사한다.

29일 방송되는 TV조선 ‘엄마가 뭐길래’에서는 강주은이 故 유재하의 ‘가리워진 길’을 피아노로 연주, 이에 맞춰 열창하는 최민수의 모습이 그려진다.

이날 강주은은 가족들과 함께 캐나다 본가에 방문해 집안 곳곳을 돌아보며 어린 시절의 추억에 잠겼다. 그러던 중 강주은은 거실에 있는 피아노 앞에 앉아 故 유재하의 ‘가리워진 길’을 연주하기 시작했다.

강주은은 “이 노래는 23년 전 내가 출전한 미스코리아 선발대회에서 최민수가 불러줬던 노래다. 노래하는 최민수의 모습에 반해 만남을 결심하게 됐다”고 말하며 그 때의 기억을 떠올렸다. 최민수 역시 그 시절을 회상하며 강주은의 옆에서 노래를 열창했다.

‘엄마가 뭐길래’는 매주 목요일 오후 11시 방송된다.

유찬희 인턴기자 chan0502@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