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썰전’ 유시민 “새누리당 이정현 대표 단식, 3주는 갈 것” 예언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JTBC '썰전' 유시민 / 사진제공=JTBC '썰전'

JTBC ‘썰전’ 유시민 / 사진제공=JTBC ‘썰전’

유시민이 이정현 대표의 단식에 대해 입을 열었다.

오늘(29일) 방송되는 JTBC ‘썰전’에서는 국정감사를 앞두고 김재수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의 해임건의안 처리에 반발하며 단식투쟁 중인 새누리당 이정현 대표에 대해 얘기한다.

먼저 유시민은 “야권은 국정감사라는 무대를 활용해서 이 정부에 관한 여러 의혹에 대한 시민들의 비판의식을 북돋으려고 하는 것이고, 여당은 이걸 피해가려고 한다”면서, “국정감사 기간이 3주기 때문에, 이정현 대표의 단식이 최소한 3주는 가야 한다”고 말했다.

이에 전원책은 “3주면 21일인데, YS(김영삼 전 대통령)는 23일 동안 단식을 했다”면서 “이왕 하는 거 24일로 기록을 세워보자”고 제안해 현장에 웃음을 자아냈다.

그 외에도 추석맞이 정부업적 홍보물 논란 등에 대해 이야기한 ‘썰전’은 이날 오후 10시 50분에 방송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