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인영, ‘라스’ 논란 입열다 “선후배 예의 중요시 여긴다”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가수 서인영 / 사진=텐아시아 DB

가수 서인영 / 사진=텐아시아 DB

가수 서인영이 ‘라디오스타’ 출연 후 불거진 논란에 대해 입을 열었다.

서인영은 지난 28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 게스트로 출연, 가인과 반말에 얽힌 에피소드를 공개했다.

가인은 과거 소속그룹 브라운아이드걸스의 나르샤가 나이를 낮춰 활동하던 중 선배이지만 나이는 어렸던 서인영에게 반말을 들어야 했다고 회상했다. 이후 나르샤가 실제 나이를 밝혔음에도 서인영이 “그래, 나르샤야”라며 반말했다는 것. 가인이 이에 기분이 상했었다고 하자 서인영은 “열까지 받았냐”고 되물었다.

방송 후 시청자들 사이에서 논란이 일었다. 선배라 할지라도 나이가 어린 서인영이 나르샤에게 말을 놓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는 것.

이에 서인영은 29일 오전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사실 제가 이런 일 같은 거 신경 안 쓰는 스타일이고 이런 것들은 방송이고 편집을 통해서 한쪽 입장만 또 나갈 수도 있는데다, ‘라디오스타’에는 제 말만 하러 간 게 아니기 때문에 저도 그냥 쿨하게, 재밌게 넘어가자는 부분이었다”며 말문을 열었다.

이어 그는 “맘이 좀 안 좋았다도 아니고 열 받았다는 표현은 좀 아니였단 생각이 드네요”라며 가인의 발언을 언급했다. 서인영은 “서로 입장이 있으니 이렇게 글로 남기게 됐네요”라며 “일단 저는 아시다시피 ‘쎈언니’란 표현도 듣기 싫고 누가 뭐라 해서 주관이 흔들리는 사람이 아닙니다”라고 말을 이었다.

자신을 향한 비난에 대해서는 “어제 방송 보시고 예의가 없다는 말들을 하셨는데 제 지인이나 선배님들은 제가 그런 아이가 아니란 걸 아실 겁니다. 또한 저는 선후배 관계에서의 예의를 중요하게 생각하죠”라면서 “솔직히 그때 제가 브라운아이드걸스를 봤을 때 후배 그 이상 그 이하도 아니였습니다. 제게 아주 예쁘게 인사를 했고 그 모습에 얼굴도 귀엽고, 저한테 굉장히 귀엽게 느껴져서 표현을 했던 거였고 그 이후에는 영웅호걸에서 친해졌구요”라며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서인영은 “본인과 풀고 간 일을, 그리고 몇 년이 지난 지금 얘기를 꺼내는 게 이해가 되지 않았다”며 “중요한 건 제가 ‘가인 의외다’, ‘가인, 네가?’라고 말했던 건 그때 당시 가인은 저한테 너무 귀엽고 상냥했고 그냥 후배였는데 당사자(나르샤)도 아닌 본인(가인)이 선배에게 열받았다고 하는 것이 너무 당황이 되었고, 녹화 전과 후가 너무 다른 가인의 스타일에 적응이 좀 안됐습니다”라고 가인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서인영은 이어 “여기는 선후배가 존재하고 여기만의 룰이 있다고 생각합니다”라며 “그렇기 때문에 저도 선배들한테는 무조건 깍뜻이 하구요. 전 저한테 선배에 대한 예의를 갖추는 사람에게 좋은 선배이고싶네요”라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서인영은 “이러쿵 저러쿵 얘기하는 거 즐거우시다면 하셔도 되지만 상황을 전체적으로 판단해 주셨으면 좋겠네요”라며 “전 이 시간에 제 사랑하는 사람들을 챙기고 싶습니다. 그리고 ‘선배 따지는 선배는 꼰대, 나이 많은 후배는 예의없게 해도 대접해줘라’?, ‘선배답게 행동해라’?, 이건 무슨 논리인가요 ?”라고 물으며 글을 마무리했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