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상훈·이태임·이기우, ‘품위 있는 그녀’ 합류… 막강 라인업 완성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정상훈, 이태임, 이기우 / 사진=샘컴퍼니, 매니지먼트해냄, 제이지엔터테인먼트 제공

정상훈, 이태임, 이기우 / 사진=샘컴퍼니, 매니지먼트해냄, 제이지엔터테인먼트 제공

배우 정상훈·이태임·이기우가 ‘품위있는 그녀’(극본 백미경, 연출 김윤철)에 합류, 탄탄한 라인업을 완성시켰다.

급이 다른 품위와 걸크러시 매력을 발산할 김희선(우아진 역), 파격적인 연기 변신을 예고한 김선아(박복자 역)를 비롯해 유서진(차기옥 역)·이희진(김효주 역)·정다혜(오경희 역) 등 막강한 우먼파워의 배우들이 캐스팅 돼 화제를 모으고 있는 ‘품위있는 그녀’에 각양각색의 매력으로 중무장한 배우들이 함께해 활력을 불어넣을 예정인 것.

극 중 김희선의 남편 안재석 역으로 활약할 정상훈은 멀쩡한 허우대에 착해 보이는 인상, 정갈한 패션까지 모두 갖춰 겉보기엔 남부러울 것 없는 A플러스 남편이다. 하지만 그 속을 들여다보면 그냥 물색없는 한량으로 품위와는 전혀 거리가 멀어 아내 김희선의 속을 단단히 썩인다.

여기에 화가 윤성희 역의 이태임은 김희선과 그림으로 인해 엮이게 되는 신인작가다. 무명 화가인 자신의 그림을 처음 사준 김희선과 인연이 돼 언니, 동생사이로 금방 친해지며 스토리에 파격적인 영향을 끼친다.

이기우는 변호사 강기호 역으로 활약, ‘마음공부’ 모임에서 김희선과 처음 만나게 된다. 교통사고로 인해 아내를 잃고 반 식물인간으로 죽어 있다가 기적적으로 살아나 새로운 인생을 살게 되는 그에게 김희선과의 만남은 큰 변화를 가져온다고.

이처럼 세 사람 모두 김희선과 오랜 시간 밀접한 관계이거나 혹은 새롭게 엮이게 되는 인물이기에 극에서 각각 어떤 활약할 펼칠지 주목되고 있다. 또한 각자의 작품에서 연기력과 존재감, 대중성까지 모두 인정받은 세 배우가 ‘품위있는 그녀’에 함께하기에 이름만으로도 신뢰가 가는 이들의 연기에도 기대가 모아지고 있다.

‘품위있는 그녀’의 한 관계자는 “각각 캐릭터가 가진 매력이 짙은 이들은 코믹부터 위트, 휴머니즘까지 모두 담아내는 인물들로 드라마 스토리를 입체적으로 만드는데 큰 역할을 할 예정이니 많은 기대 바란다”고 전했다.

사전제작 드라마 ‘품위있는 그녀’는 호화로운 삶을 즐기던 청담동 며느리가 준재벌 시아버지의 몰락, 그리고 남편의 배신으로 바닥을 내리찍게 되는 풍자 시크 휴먼 코미디로 내년 방영을 앞두고 있다.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