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가인, 시크녀? 통큰 사랑꾼!

[텐아시아=김유진 기자]
가인 / 사진=MBC '라디오스타' 캡처

가인 / 사진=MBC ‘라디오스타’ 캡처

‘라디오스타’ 가인이 털털한 매력과 함께 사랑꾼 면모를 드러냈다.

가인은 지난 28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연인 주지훈과의 연애사를 솔직하고 쿨하게 전해 시청자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이날 가인은 여느 연인과 다름없이 자신들도 자연스럽게 연애를 시작하게 됐고, 소소한 자신들만의 이벤트에 대해 얘기했다.

가인은 “앨범이야기를 하려고 했는데 연애 이야기만 한 것 같다. 이왕 이렇게 된 거 ‘아수라’도 많은 사랑 부탁드린다”고 주지훈의 영화를 홍보해주는 모습으로 애정을 과시했다.

특히 가인은 올해 초 자신을 가장 힘들게 했던 악성 루머를 담담하게 말하면서 걸크러시 매력을 뿜어냈다. 당시 해외에서 사건을 접한 가인은 황당한 내용에 의외로 “아 뭐야. 난 또 무슨 일이라고”라고 대수롭지 않게 생각했다고 전했다.

가인의 걸크러시는 여기서 멈추지 않고 계속 이어졌다. 그는 악성 루머와 관련해 소송을 진행중임을 밝히면서 “승소해서 돈을 받아도 찝찝한 거다. 이 돈을 어딘 가에 기부해야겠다는 생각을 했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이처럼 가인은 숨기는 것 없이 솔직 담백한 입담으로 시청자들을 사로잡으며 걸크러시 매력을 한껏 발산했다.

김유진 기자 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