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은빈, 주말극 ‘아버님 제가 모실게요’ 주연 발탁

[텐아시아=김유진 기자]
배우 박은빈 / 사진제공=나무엑터스

배우 박은빈 / 사진제공=나무엑터스

배우 박은빈이 주말드라마 여주인공으로 발탁됐다.

박은빈의 소속사는 29일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박은빈이 MBC 새 주말특별기획 ‘아버님 제가 모실게요’에서 오동희 역에 캐스팅 제의를 받고 출연을 확정했다”고 밝혔다.

박은빈이 연기할 오동희 역은 마음 속 깊은 곳 진짜 작가의 꿈을 품고 있지만 오빠의 빚으로 인해 노예계약에 묶여 있는 보조작가. 발목 잡힌 곳에서 새로운 사랑을 만나고, 그 남자의 목표에 도움이 되려고 노력하게 된다.

박은빈은 아역으로 데뷔, 안정된 연기력과 눈에 띄는 외모로 많은 사랑을 받아왔다.

특히 최근 종영한 JTBC ‘청춘시대’에서 ‘여자 신동엽’으로 불리는 셰어하우스의 수호천사 송지원 역을 맡아 열연을 펼쳐 시선을 모았다. 단발로 자른 머리에도 굴욕 없이 더욱 사랑스러운 매력을 발산했고 그녀의 음주가무 및 음담패설 연기는 ‘박은빈의 재발견’으로 평가되며 많은 시청자들의 호응을 얻었다.

이번에 맡은 새로운 드라마에서는 당차고 밝은 면모는 물론 남자주인공과의 심쿵한 로맨스로 시청자들을 사로잡을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소속사 관계자는 “이번 드라마를 통해 ’청춘시대’와는 또 다른 박은빈의 긍정적인 에너지를 보여드릴 수 있을 것 같다. 가족극이 주는 특별한 에너지와 따뜻함을 잘 전달하고 싶어서 최선을 다하고 있다. 가족애부터 로맨스까지 다채로운 감정들을 연기할 박은빈을 기대해달라”고 전했다.

‘아버님 제가 모실게요’는 4남매를 출가시키고 자신의 인생을 즐기려던 노부부에게 자식들이 갑자기 돌아오며 벌어지는 사건을 그린 명랑 가족극이다. ‘옥중화’ 후속으로 11월 방송 예정이다.

김유진 기자 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