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화요비 “신곡보다 SNS 홍보가 중요”

[텐아시아=김유진 기자]
화요비 / 사진=MBC '라디오스타' 캡처

화요비 / 사진=MBC ‘라디오스타’ 캡처

‘라디오스타’ 화요비가 자신의 SNS를 홍보했다.

화요비는 28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서 자신의 컴백 소식을 전하며 “사실 SNS를 홍보하러 나왔다”고 말했다.

그는 “SNS를 개설한지 얼마 되지 않았다. 게시글도 12개가 전부다. 팔로워 수가 아직 적다”고 고백했다.

이어 “차린 건 별로 없지만 많이들 와주셔서 팔로잉 해주셨으면 좋겠다”며 “저는 팔로잉을 안 할 수도 있다. 그래도 좋게 봐주셨으면 좋겠다. 연예인은 원래 그럴 수도 있으니까”라고 덧붙여 모두를 폭소케 했다.

화요비는 육성재의 팔로워 수에 깜짝 놀라며 ‘맞팔’을 요청해 순수함을 드러냈다.

김유진 기자 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