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가인 “윤종신한테 곡도 못 받아”

[텐아시아=김유진 기자]
가인 / 사진=MBC '라디오스타' 캡처

가인 / 사진=MBC ‘라디오스타’ 캡처

‘라디오스타’ 가인이 윤종신한테 불만을 토로했다.

가인은 28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서 자신의 소속사 사장 윤종신을 저격했다.

그는 “윤종신 사장님은 소통이 잘 안된다”며 “이전 소속사에 아이유와 같이 있었는데 직원들 통해서 앨범 진행 상황도 엿듣고 견제가 많았다”고 말했다.

이어 “그런 견제가 가수들한테는 굉장히 도움이 된다. 선의의 경쟁 아니냐. 그런데 미스틱에서는 그럴 수가 없더라. 사장님이 회사에 안 계신다”고 불만을 토로했다.

가인은 “월간 윤종신 때문에 너무 바쁘시더라. 심지어 저는 곡도 하나도 못 받았다”며 속상해했다.

윤종신은 민망한 듯 “사실 나 바지(바지사장)야”라고 답해 모두를 폭소케 했다.

김유진 기자 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