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질투의 화신’ 사랑에 눈먼 두 남자의 갯벌 육탄전(종합)

[텐아시아=김유진 기자]
배우 공효진, 고경표, 조정석 / 사진=SBS '질투의 화신' 캡처

배우 공효진, 고경표, 조정석 / 사진=SBS ‘질투의 화신’ 캡처

조정석과 고경표의 우정에 금이 가기 시작했다.

28일 방송된 SBS 수목드라마 ‘질투의 화신’에서는 표나리(공효진)를 사이에 두고 서로를 질투하게 된 이화신(조정석)과 고정원(고경표)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이화신은 답답함을 참다 못해 고정원에게 표나리를 향한 속마음을 전부 고백했다.

그는 고정원에게 “친구야 미안하다. 나 표나리가 좋다. 나 표나리한테 고백할거야. 우리 친구 그만하자. 너희 등만 바라보며 살 수 없다. 나도 표나리 손잡고 싶고, 키스하고 싶고, 자고 싶다”고 쏟아냈다.

고정원은 “오늘 네가 한 얘기 못 들은 걸로 하겠다. 여자 하나 때문에 친구를 버린다는 게 말이 되냐”고 소리쳤다.

이화신은 표나리가 자신을 짝사랑했던 과거를 하나씩 회상하며 후회했다. 표나리 앞에서 소개팅녀(한지민)를 만나 상처를 준 일과 사내 승강기 안에서 대놓고 면박을 준 일을 떠올리며 스스로에게 화가난 듯 울부 짖었다.

하지만 막상 표나리를 마주칠때면 까칠한 성격을 드러내고는 “내 눈앞에서 꺼져버리라”고 독설했다. 표나리는 속마음을 모른 채 자꾸만 자신을 밀어내는 이화신의 마음을 돌리려 애교를 부려 그의 마음을 흔들어놨다.

고정원은 표나리가 3년간 이화신을 짝사랑했다는 사실을 알고 둘의 과거를 질투했다. 그는 이화신을 찾아가 “어떻게 3년간 모른 척 하면서 그 마음을 다 받을 수가 있냐. 그래놓고 지금와서 그런 소리를 하냐. 나 너한테 표나리 안 뺏긴다. 넌 네가 좋아하는 것도 모르고 나한테 표나리 소개시켜준 병신이다. 빨강이 핑계대고 옆집으로 이사온 미친놈이다”며 분노했다.

표나리를 사이에 둔 두 사람의 질투는 결국 육탄전으로 이어졌다. 이화신과 고정원은 생방송을 위해 바닷가에 간 표나리를 따라갔다. 바닷가에 도착한 두 사람은 혼자 낙지를 잡고 있는 표나리를 발견했고, 표나리에게 다가가던 중 서로를 마주했다.

이화신과 고정원은 서서히 거리를 좁히며 주먹을 날렸고 갯벌에서 뒹굴며 몸싸움을 벌였다. 고정원은 이화신에게 “사내 자식이 질투나 하고 그러냐”고 소리쳤고 이화신은 “너도 솔직히 나 때문에 불안하지 않냐”며 도발했다.

고정원은 이화신을 쓰러뜨린 뒤 한쪽 다리를 잡아끌고는 “내가 똑똑히 보여줄게. 표나리가 누굴 더 좋아하는지”라며 표나리를 향해 다가갔다.

김유진 기자 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