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항 가는 길’ 이상윤-김하늘, 묘한 기류 “봐도 돼요? 편하게”

[텐아시아=유찬희 인턴기자]
배우 이상윤, 김하늘 / 사진=KBS2 '공항 가는 길' 캡처

배우 이상윤, 김하늘 / 사진=KBS2 ‘공항 가는 길’ 캡처

‘공항 가는 길’ 이상윤과 김하늘에게 묘한 기류가 흘렀다.

28일 방송된 KBS2 ‘공항 가는 길‘에서는 서도우(이상윤)와 최수아(김하늘)가 서로를 신경 쓰는 장면이 그려졌다.

최수아는 애니(박서연)의 물건을 따로 챙겨 서도우에게 전달했다. 서도우는 최수아를 차에 태워 잠시 드라이브를 떠났고, 차를 정차한 뒤 눈물을 보였다.

이러한 서도우를 바라보던 최수아는 안타까운 눈빛으로 그를 바라봤다. 서도우는 최수아를 바래다주면서 “봐도 되냐, 편하게”라고 물었다. 이에 최수아는 “효은이랑 또 보자”고 답했다. 두 사람은 이후 각자 생활로 돌아왔지만 한동안 서로를 신경 쓰는 듯 한 모습을 보였다.

유찬희 인턴기자 chan0502@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