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몸신이다’, 뇌졸중 질환 90% 예방 가능…자가 진단법은?

[텐아시아=유찬희 인턴기자]
채널A '나는 몸신이다' / 사진제공=채널A

채널A ‘나는 몸신이다’ / 사진제공=채널A

‘나는 몸신이다’에서 뇌졸중의 모든 것이 공개됐다.

28일 방송된 채널A ‘나는 몸신이다’에서는 뇌졸중을 둘러싼 여러 정보들을 공개했다.

이날 주치의로 등장한 신경과 신동훈 교수는 “이런 무시무시한 뇌졸중이라도 빠른 시간 내에만 병원에 오면 80%는 회복할 수 있다”고 말해 모든 이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또 신동훈 교수는 “뇌졸중의 질환의 약 90%가 예방이 가능하다”고 덧붙였다.

신 교수는 “‘골든타임’ 내에 병원에 방문한다면 뇌졸중의 후유증 없이 걸어서 집으로 돌아갈 수 있다”며 골든타임의 중요성을 놓치지 않기 위해서 꼭 기억해야 하는 뇌졸중 주요 증상, 자가 진단법 시범을 직접 보였다.

더불어 당시 ‘나는 몸신이다’의 스튜디오에는 뇌졸중을 극복하고 건강한 모습을 되찾은 장은주 몸신과 김향숙 몸신이 등장했다. 9년 전 발병한 뇌졸중을 자신만의 건강법으로 극복한 장은주 몸신은 막힌 뇌혈관을 뻥 뚫어주는 건강식을 소개했다. 또 지난 30년 동안 앓아온 뇌졸중의 후유증을 배꼽 건강법으로 단 4, 5년 만에 이겨낸 김향숙 몸신은 뇌졸중 후유증 탈출 운동법을 직접 시연해 보였다.

유찬희 인턴기자 chan0502@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