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르샤 측 “10월 세이셸서 둘만의 결혼식 예정”(공식입장)

[텐아시아=김유진 기자]
조슭

나르샤가 오는 10월 결혼한다. / 사진=텐아시아 DB

브라운아이드걸스 멤버 나르샤가 오는 10월 신부가 된다.

나르샤의 소속사 미스틱엔터테인먼트는 29일 텐아시아에 “나르샤가 10월 세이셸에서 결혼하는 게 맞다”고 인정했다.

관계자는 “작게 둘만의 결혼식을 올릴 예정이며 따로 신혼여행 없이 세이셸에서 시간을 보낼 계획이다”며 “정확한 날짜는 공개하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나르샤는 지난 4월 동갑내기 사업가와의 열애 소식을 전하며 공개 연애를 해왔다. 두 사람은 이미 양가 상견례까지 마친 상황이라며 올 가을 결혼을 예고한 바 있다.

한편 나르샤의 예비 신랑이 패션 사업가로 알려진 가운데, 나르샤는 최근 여성복 브랜드 ‘더블유 어반 피플(W URBAN PEOPLES)’을 론칭, 패션 분야에서 새로운 도전에 나섰다.

김유진 기자 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