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물’ 김영민, “류승범, 자유로운 영혼”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영화 '그물' 배우 류승범, 김영민 / 사진제공=NEW

영화 ‘그물’ 배우 류승범, 김영민 / 사진제공=NEW

‘그물’ 김영민이 류승범과 연기 호흡을 맞춘 소감을 전했다.

28일 오후 서울 광진구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는 영화 ‘그물'(감독 김기덕)의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이날 언론시사회에는 김기덕 감독과 배우 최귀화, 김영민, 이원근이 참석했다.

김영민은 류승범에 대해 “자유로운 영혼이다”라고 운을 떼며 “첫 촬영 때 큰 모니터를 가지고 들어오더라. 내가 선배이긴 하지만 그런 모습들과 그의 연기를 보며 나 또한 도움을 많이 받았다”고 밝혔다.

이어 “3회차, 4회차 촬영 회차 즈음이었을 거다. 류승범이 원래 김기덕 감독님이 이렇게 진행이 빠르냐고 물어봤다”며 “소문 들었지 않냐”고 답했다고 전했다. 이에 류승범은 “들었는데 이정도일 줄은 몰랐다”며 놀랐다는 비하인드 스토리도 전했다.

김영민은 류승범이 가져 온 에너지를 촬영 끝까지 가져갈 수 있어서 좋았다고 덧붙였다.

‘그물’은 배가 그물에 걸려 어쩔 수 없이 홀로 남북의 경계선을 넘게 된 북한 어부가 가족의 품으로 돌아가기 위해 견뎌야만 했던 치열한 일주일을 그린 영화다. 오는 10월 6일 개봉.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