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컴백’ 달샤벳 “우리 의견 반영된 완성도 높은 음반”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금토일'로 돌아온 달샤벳/사진=이승현 기자 lsh87@

‘금토일’로 돌아온 달샤벳/사진=이승현 기자 lsh87@

걸그룹 달샤벳이 “완성도 높은 음반으로 돌아왔다”고 말했다.

달샤벳은 28일 오후 4시 서울 강남구 청담동 일지아트홀에서 컴백 기념 쇼케이스를 열고 새 음반 소개에 나섰다.

수빈은 “컴백이 당초 예정된 시기보다 연기된 이유는 타이틀곡을 선택하는데 오래 걸렸다. 이번에는 음반에 참여하기 보다, 녹음에 주력했다”고 말했다.

아영은 “타이틀곡은 작곡가 신사동호랭이와 두 번째로 호흡을 맞췄다. 곡이 나오기 전부터 회의를 했다”며 “어떤 음악을 하고 싶은가부터 주제에 대해서도 상의를 했다. 당시 나온 이야기로 곡이 나왔고, 우리의 의견이 많이 반영돼 전보다 완성도 높은 결과물이 나왔다”고 설명했다.

세리는 “수록곡 역시 심혈을 기울였다. 작곡가들이 우리가 만족할 때까지 녹음을 진행했다. 의견을 수렴해주셔서 감사드린다”고 덧붙였다.

달샤벳의 새 미니음반 ‘금.토.일(FRI.SAT.SUN)’의 타이틀곡 ‘금토일’은 작곡가 신사동호랭이가 만든 작품으로, 드럼과 베이스, 트랩 리듬이 조화를 이룬다. 금, 토, 일만을 기다리며 기대해보자는 메시지가 담겨있다.

달샤벳은 29일 0시 새 음반을 발표, 본격적인 활동에 나선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