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요미식회’ 신봉선 “식욕 줄이느니 건강한 돼지 되겠다”

[텐아시아=유찬희 인턴기자]
tvN '수요미식회' 제이민, 신봉선, 이이경 / 사진제공=tvN

tvN ‘수요미식회’ 제이민, 신봉선, 이이경 / 사진제공=tvN

‘수요미식회’ 신봉선이 음식에 대한 애정을 전했다.

28일 방송된 tvN ‘수요미식회’ 쌀국수 편에서는 개그맨 신봉선, 배우 이이경, 가수 제이민이 출연해 입담을 뽐냈다.

이날 신봉선은 “먹기 위해서 운동을 한다. 운동의 매력에 빠져서 하루에 4시간씩 하고 있다”며 “식욕을 줄이지는 못하겠고, 차라리 건강한 돼지가 되는 게 낫겠다 싶어 열심히 운동 중이다”라고 말해 출연진을 폭소케했다.

또 이이경은 ‘면’에 대한 무한 애정을 밝혀 놀라움을 자아냈다. 이이경은 “면을 좋아해서 별명이 ‘면박사’다. 냉면을 먹으러 가면 물냉면, 비빔냉면, 회냉면을 다 시켜서 먹는다”고 전했다. 이에 신봉선은 “혼자 냉면 3개를 다 먹으려면 많지 않냐. 같이 운동하고 면을 먹으러 갈 파트너가 있으면 좋을 것 같다”면서 사심을 드러냈다.

이 밖에도 이날 신동엽을 반하게 한 쌀국수 맛집이 공개됐다. 신동엽은 “미국에서 처음 쌀국수를 먹었는데, 전날 먹은 술이 완벽하게 해장되더라. 그래서 매일 쌀국수를 먹으러 갔었다”며 “이 집은 소문나면 몇 달 동안 못 갈 것 같으니 칭찬하지 말자”고 제안해 기대감을 높였다.

유찬희 인턴기자 chan0502@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