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주년’ tvN, 자축 아닌 향후 목표 되새겼다 (종합)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이덕재,이명한,김석현,유성모,tvN기자간담회

이덕재 CJ E&M 미디어콘텐츠부문 대표, 이명한 tvN 본부장, 김석현 tvN 기획제작총괄CP, 유성모 CJ E&M PD가 28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스탠포드호텔에서 열린 ‘tvN 개국 10주년’ 기자간담회에 참석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 사진=이승현 기자 lsh87@

2006년 개국해 10주년을 맞았다. 참신하고 색다른 콘텐츠로 트렌드를 이끌었고, 수많은 스타들을 발굴했다. 지상파와 케이블의 경계를 허문 일등공신이기도 하다.

케이블채널 tvN이 10월 9일 개국 10주년을 맞는다. tvN은 케이블 채널이라는 한계를 극복하고 자체 콘텐츠의 힘으로 지금의 자리까지 왔다. ‘응답하라’ 시리즈부터 ‘미생’ ‘시그널’ ‘또 오해영’ 그리고 ‘꽃보다’ ‘삼시세끼’ 시리즈 등 수많은 자체 제작 콘텐츠로 tvN의 브랜드를 키웠고, 지상파와 대등한 위치까지 올라서게 됐다. tvN은 10주년을 전환점으로 글로벌과 디지털 콘텐츠 시장을 무대로 도약하겠다는 포부를 드러냈다.

28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스탠포드 호텔에서 tvN 개국 10주년 기자간담회가 개최됐다. 이날 이덕재 CJ E&M 미디어콘텐츠부문 대표는 “아이디어가 많이 있어도 궁극적으로 투자가 이루어지지 않으면 보여줄 수가 없다. 최고 경영진께서 불모지였던 문화산업부분에 20년 전부터 장기적인 비전을 가지고 지속적으로 투자를 해서 길을 열어줬다”고 말했다.

이어 “CJ 그룹은 문화를 기반으로 당장의 수익으로 돌아오지 않더라도 투자를 지속했다. 자원이 없는 우리나라는 향후 문화와 인적 부문에서 글로벌 경쟁을 해야 한다는 원초적인 생각 아래 10년 동안 1조 이상 자체적으로 콘텐츠를 개발하는데 투자를 했던 것이 (성공의) 근간이 됐다”고 설명했다. 여태까지 1000억원 단위의 투자를 했고, 올해 1500억 투자를 진행했다. 내년에도 25~30%의 투자 추가를 진행할 예정이다.

이명한 tvN 본부장은 tvN의 성공 비결에 대해 차별화를 꼽았다. 그는 “개국 때부터 지금까지 일관되게 지켜온 가치는 바로 차별화다. 지상파와 기존의 콘텐츠와 어떻게 차별화되는지가 중요하다. 그래서 새로운, 도전적인 시도를 했다는 것 자체만으로도 내부적으로 박수를 받는 분위기”라면서 “그건 실패에 대한 인정 문화가 깔려 있지 않으면 쉽지가 않다. 실험적인 시도가 이루어지지 않으면 실패에 대한 인정이 없기 때문이다. tvN은 실패를 인정하는데 유연하다. 거기서 어떤 교훈이 있다면 상관이 없다”고 말했다.

tvN 10주년 포스터 / 사진=tvN 제공

tvN 10주년 포스터 / 사진=tvN 제공

물론 어두운 측면도 있다. CJ E&M은 최근 자사 계열의 제작사인 스튜디오 드래곤을 출범시켰다. 이에 시장 독점에 대한 우려가 커졌다. 이 대표는 “아시아 시장은 물론 향후 유럽과 북미까지 진출할 수 있는 토대를 지금 만들지 않으면 안 된다고 생각한다. 해외 경쟁력을 가져야 하고, 스튜디오 드래곤에서는 글로벌 포맷의 작품을 만들 것”이라면서 “생태계를 교란시킨다는 것은 우리의 목표와는 맞닿아있지 않다. 외부 제작사와 협업하고 큰 틀에서 파트너서로 동반성장할 수 있는 기회가 있을 거라고 생각한다. 공생할 수 있는 생태계를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이 본부장은 “단순히 프로그램이 아닌 브랜드로 자리 잡기 위해 현재도 수많은 크리에이터들이 열심히 제작을 하고 있다. 그렇게 만든 브랜드는 글로벌 무대와 디지털 등 나라와 플랫폼의 경계를 뛰어넘게 자리 잡게 하는 것이 앞으로의 비전이다”고 글로벌화를 tvN의 향후 지향점으로 봤다.

이와 더불어 tvN 개국 10주년을 기념해 10월 8일과 9일, 이틀간 일산 킨텍스에서는 tvN10 어워즈와 tvN10 페스티벌이 개최된다. tvN의 대표 콘텐츠를 직접 체험하고 즐길 수 있는 컨벤션부터 tvN을 빛낸 스타들의 화려한 모습까지, 10년의 역사를 녹인 축제를 예고했다.

김석현 tvN 기획제작총괄CP는 “10년을 맞이해서 수많은 콘텐츠가 생겼고, 이제는 시상식을 할 수 있다고 생각했다. 시청자들의 성원과 tvN을 성장시킨 연예인에 대한 선물로 어워즈를 할 수 있게 됐다”고 설명했다.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