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의 어떤 것’ 전소민, 열혈 선생님으로 변신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1%의 어떤 것' / 사진제공=가딘미디어

‘1%의 어떤 것’ / 사진제공=가딘미디어

‘1%의 어떤 것’ 전소민이 열혈 초등학교 교사로 변신했다.

리메이크 드라마 ‘1%의 어떤 것’(극본 현고운, 연출 강철우)에서 김다현으로 변신한 전소민의 하루 일과가 공개됐다.

김다현은 친절하고 똑 부러지는 성격을 가진 초등학교 선생님이다. 이에 전소민은 진중함과 다정다감함을 넘나드는 다채로운 면모들로 극에 생동감을 불어넣을 예정이다.

사진 속 학교에서 포착된 전소민은 사뭇 진지한 표정으로 수업을 진행하는가 하면 야외체험학습 시간엔 학생 한 명 한 명에게 관심을 보이며 칭찬을 아끼지 않고 있다. 또한 적극적으로 학생들의 파이팅을 주도하며 에너지를 발산한다. 더불어 하굣길, 학생의 눈을 맞추며 배웅하는 전소민의 모습은 보는 이들마저 웃음 짓게 만들고 있다.

이렇듯 앞으로 방송을 통해 매회 예측 불가한 매력을 발산하며 드라마를 책임질 전소민표 김다현 캐릭터에 기대감이 모아지고 있다.

‘1%의 어떤 것’은 2003년 MBC ‘일요 로맨스극장‘이라는 타이틀로 안방극장에 새로운 역사를 쓰며 큰 인기를 얻은 작품을 리메이크한 드라마. 안하무인 재벌 이재인(하석진)과 초등학교 선생님 김다현의 유산 상속을 둘러싼 ’갑‘과 ’을‘의 불공정 계약을 뒤집는 희한한 로맨스다.

오는 10월 5일 오후 9시 드라마 전문 채널 ‘드라맥스(Dramax)’에서 첫 방송되며, 방송에 앞서 9월 30일 모바일 동영상 앱 ’옥수수(oksusu)‘를 통해 독점 선공개 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