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N 10주년’ 김석현 CP “왜 이제야 시상식을 진행하냐면…”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김석현,tvN기자간담회

김석현 기획제작총괄 CP가 28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스탠포드호텔에서 열린 ‘tvN 개국 10주년’ 기자간담회에 참석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 사진=이승현 기자 lsh87@

왜 이제야 tvN 어워즈를 개최하게 된 걸까?

28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스탠포드 호텔에서 tvN 개국 10주년 기자간담회가 개최됐다. 이날 현장에는 이덕재 CJ E&M 미디어콘텐츠부문 대표, 이명한 tvN 본부장, 김석현 tvN 기획제작총괄CP, 유성모 CJ E&M PD가 참석했다.

이날 김석현 tvN 기획제작총괄CP는 “지난 몇 년 동안 tvN에서 인상적이고 사회적인 반향을 일으킨 작품들이 많았다. 그런데 냉정하게 생각하면 타율이 좋았을 뿐이지 (작품이) 양적으로 많지 않았다. 일 년 단위로 어워즈를 할 수 있을 정도는 아니었다”면서 “어워즈라 하면 권위 있고 참석하는 분이 즐거워야 하는데, 과연 우리가 가지고 있는 콘텐츠 숫자로 지상파보다 재밌고 흥겹고 권위 있게 바라볼 수 있는 시상식을 만들 수 있을까? 라는 의문이 있었다. 시청자들이 진정 원할 때 하자고 기다렸다. 3년 전부터 시상식에 대한 이야기는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10년을 맞이해서 수많은 콘텐츠가 생겼고, 이제는 시상식을 할 수 있다고 생각했다. 시청자들의 성원과 tvN을 성장시킨 연예인에 대한 선물로 어워즈를 할 수 있게 됐다”면서 “내년 시상식은 올해를 보고 생각을 할 수 있을 것 같다”고 덧붙였다.

지난 2006년 개국한 tvN이 10월 9일 개국 10주년을 맞는다. 개국 10주년을 맞아 10월 8일과 9일, 일산 킨텍스 제2전시장에서 ‘tvN10 페스티벌’을 개최한다. 페스티벌의 일환으로 대규모 시상식 ‘tvN10 어워즈’도 함께 진행한다. tvN의 대표 콘텐츠를 직접 체험하고 즐길 수 있는 컨벤션부터 tvN을 빛낸 스타들의 화려한 모습이 공개될 예정이다.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