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판타스틱’ 박시연, 피멍+만취…’시월드 때문?’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JTBC '판타스틱' / 사진제공=에이스토리

JTBC ‘판타스틱’ / 사진제공=에이스토리

‘판타스틱’에서 분노 폭발 직전의 만취한 박시연의 모습이 포착됐다.

JTBC 금토드라마 ‘판타스틱’(극본 이성은, 연출 조남국) 측은 28일 엉망진창이 된 얼굴로 만취해 있는 박시연의 모습을 담은 현장 스틸을 공개했다.

극중 백설(박시연)은 개념상실 시월드에서 모든 수모를 참아내며 살아가고 있다. 최근에는 정치를 꿈꾸며 여의도 입성을 준비하고 있는 남편 진태(김영민)의 이미지 메이킹을 위해 온 가족이 마음에도 없는 연탄봉사에 나서며 천사 코스프레를 하는 모습을 보이며, 안 그래도 가식적인 시댁 식구들에게 염증을 느끼고 있는 설을 더욱 넌더리나게 만들었다.

이에 이날 공개된 박시연의 만취 사진이 궁금증을 자아낸다. 사진 속 박시연은 부스스한 헤어스타일에 멍든 얼굴을 하고 홀로 소주를 마시며 만취 상태에 빠져있다. 특히 급하게 밖으로 나온 듯 잠옷에 카디건을 걸친 모습이 눈길을 끈다.

특히 지난 8회 방송 말미에 등장한 예고 영상에서 침대 위에서 남편 진태를 업어 메치는 설의 모습이 잠깐 등장해 시댁과 남편의 비위를 맞췄던 설이 제대로 한방을 터뜨리며 본격적으로 ‘핵사이다’ ‘까스설명수’ 설의 귀환을 알리는 것인지 본방송에 대한 기대를 높이고 있다.

‘판타스틱’ 제작진은 “지금까지 역대급 진상 시월드에서 참기만 했던 설의 분노가 오를 만큼 올라있는 상태다. 박시연의 심경변화를 일으키는 결정적 사건과 지수와 관계변화를 가져오는 회자가 될 예정, 많은 기대부탁드린다”라고 전했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