절친하고픈 연예계 러블리★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최근 안방극장·스크린에는 유독 사랑스러운 매력의 스타들이 눈에 띈다. 매력 만점 기상캐스터로 변신한 원조 ‘공블리’ 공효진, ‘끝에서 두 번째 사랑’에서 막 짝사랑을 시작한 김슬기, 영원한 ‘주열매’ 정유미, 신흥 러블리 왕좌를 노리는 전소민까지.

작품 속에서나 SNS를 통해 본 일상에서도 유독 사랑스러운 매력을 뽐내 엄마 미소를 자아내는 이들을 알아봤다.

◆ 원조 공블리공효진

SBS '질투의 화신' / 사진제공=SBS

SBS ‘질투의 화신’ / 사진제공=SBS

실제상황인지 연기인지 헷갈리는 자연스러운 연기를 선보이며 러블리의 원조가 된 공효진은 현재 SBS ‘질투의 화신’에서 기상캐스터 표나리를 열연 중이다. 사랑스러움을 배가하는 스타일링도 한몫했지만, 무엇보다 공효진은 특유의 능청스러운 표정과 말투만으로도 조정석·고경표의 질투를 한 몸에 받고 있다. 공효진의 생활연기는 하나의 장르가 됐을 정도다.

◆ 김슬기, ‘엽기도 귀엽게

SBS '끝에서 두 번째 사랑' 스틸컷 / 사진제공=SBS

SBS ‘끝에서 두 번째 사랑’ 스틸컷 / 사진제공=SBS

김슬기는 SNL을 통해 욕쟁이 소녀로 이름을 알렸지만, 거친 욕설과 반대로 순수한 외모와 가식 없는 모습으로 보는 이들을 미소 짓게 했다. 최근 그는 SBS ‘끝에서 두 번째 사랑’에서 자칭 아티스트지만 사실 백수인 고미례를 연기하며 사랑스러움의 절정을 달리는 중이다. 김슬기는 극중 친구 곽시양이 남자로 보이기 시작해 과하게 자신을 치장하는가 하면 ‘썸’의 떨리는 감정을 표현해내며 안방극장 역시 설레게 만들고 있다.

◆ 정유미, 연기도 일상도 윰블리

배우 정유미 / 사진=정유미 SNS

배우 정유미 / 사진=정유미 SNS

인생작 ‘로맨스가 필요해’의 여주인공 주열매와 100% 싱크로율을 자랑하며 스타덤에 오른 정유미는 이후 ‘연애의 발견’ 등 로맨틱 코미디에서 빛을 발하며 ‘윰블리’라는 수식어를 얻었다. 최근 좀비 영화 ‘부산행’에서도 마동석과 부부 케미를 과시하며 사랑스러운 새색시로 변신해 눈길을 끌었다. 무엇보다 그는 SNS를 통해 사랑스러움과 비글미가 결합된 일상을 공개하며 ‘레알 윰블리’를 입증하고 있다.

◆ 新 러블리 노린다, 전소민

'1%의 어떤 것' 스틸컷 / 사진제공=가딘미디어

‘1%의 어떤 것’ 스틸컷 / 사진제공=가딘미디어

깊고 큰 눈망울이 매력인 전소민은 단연 돋보이는 사랑스러운 외모에도 주로 진지한 캐릭터를 연기해왔다. 그런 그가 로맨틱 코미디 ‘1%의 어떤 것’을 통해 신흥 러블리를 노린다. 극중 통통 튀는 매력의 초등학교 교사로 변신, 안하무인 재벌 하석진과 시한부 로맨스를 그리는 것. 앞서 공개된 티저 영상 등에서 전소민은 하석진과의 ‘케미’는 물론, 애교와 앙탈을 자유자재로 사용하며 ‘현실 여친’의 면모를 뽐냈다.

◆ 연예계 반전남 마블리마동석

배우 마동석 / 사진=텐아시아DB

배우 마동석 / 사진=텐아시아DB

우락부락한 몸과 카리스마 넘치는 눈빛, 남성스러운 수염이 더해졌지만 마동석은 사랑스러움 그 자체다. 특히 수줍게 웃는 미소는 팬들의 마음을 저격했다. 최근 핑크색 앞치마를 두른 채 화장품CF에서 얼굴을 비춘 것은 화룡점정. 또 마동석은 SNS를 통해 팬들과 활발한 소통을 이어가고 있는 스타 중 한명이다. 불혹이 넘는 나이에도 애교 넘치는 말투와 신선한 해시태그는 또 한 번 팬들의 환호를 불러일으키고 있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