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간아이돌’ 희철·하니 굿바이… “MC 도니 이젠 아프지 말길!”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주간아이돌' MC 희철과 하니의 마지막 방송 / 사진제공=MBC에브리원

‘주간아이돌’ MC 희철과 하니의 마지막 방송 / 사진제공=MBC에브리원

‘주간아이돌’ 슈퍼주니어 희철과 EXID 하니가 작별 인사를 전했다.

그동안 MC 정형돈의 빈자리를 대신해 MBC에브리원 ‘주간아이돌’을 책임졌던 MC 희철과 하니가 시청자들과 아쉬운 작별 인사를 나누게 됐다.

건강상의 이유로 방송 활동을 전면 중단했던 정형돈이 1년여 만에 복귀하게 되면서 그 빈자리를 든든하게 채워주었던 희철과 하니가 6개월 만에 ‘주간아이돌’을 떠나게 된 것.

그동안 ‘희남매’로 불리며 특급 케미를 자랑했던 희철과 하니는 한결같이 성실한 자세로 MC 자리에 임했다. 최근 진행된 마지막 녹화에서는 MC 데프콘 역시 정형돈의 자리를 채워주었던 두 사람과 마지막 인사를 하며 아쉬움을 감추지 못했다.

이날 하니는 “형돈오빠가 돌아와서 기쁘다, 그리고 주간아이돌 하면서 또래친구들도 많이 생겨 감사하다”라며 마지막 소감을 전했고, 희철 역시 “형돈이형 이제 아프지 말고 꿋꿋하게 ‘주간아이돌’을 이끌어주길 바란다”라며 응원의 메시지를 남겼다.

희남매의 마지막 방송은 오늘(28일) 오후 6시 MBC에브리원 ‘주간아이돌’에서 만나볼 수 있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