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의 연인’ 강한나, 본격 악녀 변신…아이유 위기에 빠트려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SBS '달의 연인' 강한나 / 사진=방송화면 캡처

SBS ‘달의 연인’ 강한나 / 사진=방송화면 캡처

강한나가 본격적인 악녀 변신으로 시청자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지난 27일 방송된 SBS ‘달의 연인-보보경심 려(극본 조윤영, 연출 김규태, 이하 달의 연인)’ 11회 방송에서 황보연화(강한나)가 해수(아이유)를 죽음의 위기에 빠트리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해수를 구하기 위한 왕소(이준기)의 방해로 원래 계획했던 대로 정윤(김산호)을 죽이지 못한 연화는 작전을 바꿔 자신이 독차를 먹은 척 혀를 깨물며 피를 토했다. 연화는 유일하게 자신의 거짓 연기를 눈치 챈 의원 또한 섬뜩한 표정으로 휘어잡으며 해수를 위기에 빠트리는데 성공, 본격적으로 ‘악녀본색’을 드러냈다.

또 연화는 이번 독살 계략을 왕욱(강하늘)에게 들킨 순간에도 당당히 칼을 빼들었다. 살생을 저지르려한 이번 선택은 가문은 물론 왕욱을 위한 선택이었다고 피력한 것. 왕욱이 황제가 되지 못한다면 직접 황실의 주도권을 잡겠다는 연화의 가열찬 욕망이 드러난 순간이었다. 연화는 황제와 황자들 앞에서는 착한 누이이자 동생의 모습을 보여주지만 뒤에서는 악랄한 악녀의 모습을 선보이며 극에 긴장감을 불어넣었다.

지금까지 연화는 킹메이커가 돼 황보씨 집안의 유일한 희망인 8황자 왕욱을 황제로 만들겠다는 목표를 드러내왔던 캐릭터였다. 해수의 등장으로 그 목표가 무너지고 악녀로 변화하게 된 연화가 앞으로 또 어떠한 계략으로 해수를 위험해 빠트릴지 시청자들의 궁금증을 더하고 있다.

황보연화를 연기하는 강한나에 대한 반응도 뜨겁다. 수수하고 청순한 비주얼과는 180도 반전되는 독기어린 눈빛 연기와 표정으로 연화의 심리를 안정적으로 그려냈다는 평을 얻으며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중이다.

본격적인 악역으로 변신, 극에 긴장감과 재미를 더하고 있는 강한나는 SBS ‘달의 연인-보보경심:려’에서 계속해서 만나볼 수 있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