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몬스터’ 강지환 “머리가 열린 결말? ‘마침표’ 아니라 오히려 다행” (종합)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배우 강지환 / 사진제공=화이브라더스

배우 강지환 / 사진제공=화이브라더스

배우 강지환이 50부작이라는 대장정을 마쳤다. 그는 홀가분하다는 소감과 함께 그간의 여정에 대해 털어놨다.

강지환은 MBC ‘몬스터'(극본 장영철 정경순, 연출 주성우) 종영 이후인 지난 27일 서울시 용산구 한남동의 한 식당에서 진행된 미디어데이에 참석해 “50부작이라는 긴 호흡의 드라마는 처음 하는 거라 정신적으로나 육체적으로 힘들었다. 하지만 끝까지 웃을 수 있었다”고 종영 소감을 밝혔다.

이날 강지환은 ‘몬스터’에서 과거 ‘돈의 화신’ 작가들을 다시 만난 것에 대해 만족감을 드러냈다. 그는 “호흡을 맞춰본 작가님들과 함께 한 작업이었기에 연기하기 수월했다”며 “나중에는 작가님들이 지문을 제대로 써주지 않더라”고 덧붙여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강지환은 ‘몬스터’에 대한 아쉬운 점에 대해서 입을 열기도 했다. 그는 “초반에 받은 극본보다 더 많은 인물들이 등장하게 됐다. 짧은 호흡의 극에서는 포커스가 주로 주인공에게 간다면, 이번 작품에서는 역할 분배가 많았다. 주인공 입장에서 서운한 점도 사실”이라고 솔직히 말했다.

이어 ‘강기탄(강지환)의 머리가 열린 결말’이라는 오명에 대해서도 입을 열었다. 그는 만족스러운 결말이었다고 고백했다. 대장정을 힘겹게 달려온 극이 해피엔딩 혹은 새드엔딩으로 마침표를 찍는다면 오히려 어울리지 않았을 것이라는 게 그 이유.

배우 강지환 / 사진제공=화이브라더스

배우 강지환 / 사진제공=화이브라더스

‘몬스터’는 강지환의 복수극을 그려왔다. 그렇기 때문에 대립구도를 이뤘던 정보석과의 카리스마 대결이 극의 큰 흐름을 이끌었다. 강지환은 “내가 처음 데뷔했을 때, ‘리틀 정보석’이라는 얘기를 들은 적이 있다. 예전부터 정보석 선배님을 뵙고 싶었다. 함께 작품을 하게 된 이후, 잘 보이고 싶다는 마음이 컸다”며 팬심을 고백했다. 이어”다행히 선배님이 칭찬도 많이 해주셨다. 다음 주에 (정보석) 형님 집에 놀러가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개인적으로는 사랑하는 선배지만, 극중 오랜 시간 라이벌 구도를 펼쳐왔던 정보석이 사형을 당하는 모습은 강지환을 짜릿하게 만들었다. 강지환은 “사실 정보석 형님이 사형을 당하는 장면을 보러 갔었다. 내 눈으로 직접 보고 싶었다”고 고백하며 캐릭터에 몰입했었던 당시를 회상했다.

‘몬스터’는 동시간대 2위라는 시청률에 비해 화제성이 다소 낮았다. 비교적 짧은 미니시리즈들이 계속해서 동시간대에 편성되는 과정에서 강지환은 불안감을 느끼기도 했다. 그는 “처음에 ‘닥터스’가 동시간대에 편성이 되고 비교를 당할 때는 상처를 많이 받았다”고 고백하며 “두 번째 작품이 오고, 세 번쩨 작품이 오니 (신경 쓰는 것이) 지쳤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강지환은 6개월 이상 흔들리지 않고 버틴 ‘몬스터’에 대한 자부심을 드러냈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