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같은 밤’ 장예원 “고영배, 입담 진짜 좋다” 칭찬

[텐아시아=유찬희 기자]
소란 고영배 / 사진=V앱 '장예원의 오늘 같은 밤' 캡처

소란 고영배 / 사진=V앱 ‘장예원의 오늘 같은 밤’ 캡처

‘오늘 같은 밤’ DJ 장예원이 소란의 고영배를 칭찬했다.

27일 네이버 V앱을 통해 생중계된 ‘장예원의 오늘 같은 밤’에서는 고영배의 입담을 칭찬하는 장예원의 모습이 그려졌다.

장예원은 “평소 라디오를 자주 듣는데, 고영배 씨를 정말 만나보고 싶었다”라며 “게스트에 정말 최적화되신 분이라 생각했다. 게스트로서 역할을 다 하는 것도 어려운 일인다”고 고영베에게 전했다.

이에 고영배는 “과찬이다. 제가 운 좋게 너무 좋은 DJ분들과 만나서 재밌게 잘 된거다”라며 겸손한 모습을 보였다. 장예원이 장난스럽게 “그러면 DJ를 잘 만난거냐” 묻자 고영배는 “그렇게 하자”라고 답했다. 이후 장예원은 “입담이 진짜 좋다”며 진심으로 칭찬을 전해 훈훈한 분위기를 자아냈다.

유찬희 기자 chan0502@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