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같은 밤’ 소란 고영배 “권정렬, 친구지만 망하길 바라는 사이”

[텐아시아=유찬희 기자]
소란 고영배 / 사진=V앱 '장예원의 오늘 같은 밤' 캡처

소란 고영배 / 사진=V앱 ‘장예원의 오늘 같은 밤’ 캡처

‘오늘 같은 밤’ 소란 고영배가 십센치 권정렬과의 우정을 자랑했다.

27일 네이버 V앱을 통해 생중계된 ‘장예원의 오늘 같은 밤’에서 고영배가 권정렬과의 사이에 대해 밝혔다.

DJ 장예원은 고영배에게 “정규 3집을 앞두고 선공개곡을 발표 했다. 곡을 먼저 공개한 이유가 있나”라고 물었고, 고영배는 “앨범에서 유일하게 피처링이 있는 곡이라서 그렇다”고 답했다.

이어 고영배는 “아실지 모르겠다. 십센치 권정렬”이라고 말하자 장예원은 웃으며 “알고 있다”라고 전했다. 이에 고영배는 “망한 줄 알았는데 알고 계시냐. 너무 교만하고 연예인 병 걸린 친구다”라며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고영배는 “서로가 항상 경계하고 친구지만 어느 한 쪽이 망하길 바라는 그런 사이다”라고 말하면서도 “절친이고 친하다”라며 고마움을 돌려 표현했다.

유찬희 기자 chan0502@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