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걸스피릿 열두돌④] CLC 승희 “결승전 못 간 것, 전혀 아쉽지 않아요”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CLC 승희 / 사진제공=JTBC '걸스피릿'

CLC 승희 / 사진제공=JTBC ‘걸스피릿’

“자연스럽고, 인간적인 CLC 오승희의 모습을 많이 보여드릴 수 있었던 것 같아 기분 좋아요.”

27일 종영하는 JTBC ‘걸스피릿’에 CLC의 메인보컬로 출연한 오승희는 텐아시아에 “최종 결승전에 진출하지 못한 것이 전혀 아쉽지 않다”고 말했다. 치열한 경쟁이 동반되는 경연 프로그램의 출연자라고는 믿겨지지 않을 정도로 소탈한 대답이었다.

오승희는 “처음부터 다른 출연자들의 실력이 상당하다는 걸 알고 있었기 때문에 출연 목적 자체를 우승이 아닌 ‘많이 배우고, 느끼고, 반성하자’로 정했었다”고 그 이유를 설명했다. 이어 “누군가는 욕심이 없다고 생각할지도 모르겠지만 사람이 걷기도 전에 달릴 수는 없다”며 어른스러운 말을 이어갔다. 또, 오승희는 “어차피 지나간 일 후회하지말자는 마음이라 아쉬운 무대는 없다”고 덧붙였다.

오승희는 스피카 보형과 함께 불렀던 ‘엄마’와 샘김과 함께 했던 ‘올 포 유(All for you)’를 가장 기억에 남는 무대로 골랐다. 오승희는 “누군가와 함께 노래한다는 것 자체가 지금의 내겐 굉장히 재밌고, 가슴 벅찬 일이다. 또, 내가 아닌 다른 아티스트들의 준비 과정을 가까이서 보고 서로 소통하면서 스스로 더 넓은 시야를 갖게 된 것 같다”면서 “보형 언니랑 할 때는 피해주지만 말자는 생각으로 밤잠 설치면서 연습하고 고민했다”라고 웃었다.

‘걸스피릿’에 처음 출연하기 전 마음먹었던 대로 오승희는 많이 배우고, 느끼고, 반성했을까. 그는 “‘걸스피릿’에서 그동안 많은 무대들을 보며 노래하는 법을 배웠다”며 “스스로 고쳐 나가야할 부분들, 부족한 부분들도 많이 찾았다”고 밝혔다. “어쩌면 나보다 더 음악을 사랑하고 그러기위해 끊임없이 노력하는 다른 동료들을 보고 겸손과 좋은 의미의 오기도 많이 배웠다”는 오승희는 “‘걸스피릿’을 통해 알게 된 12돌들의 우정이 영원했으면 좋겠다”는 소원을 덧붙였다.

오승희는 언제 어디서나 힘이 되준 팬들을 향한 고마운 마음을 표현했다. 그는 “가족처럼, 친구처럼 항상 ‘매생승희’ 최고라고 응원해주고, 걱정해준 쳇셔들이 있었기 때문에 ‘걸스피릿’이란 산을 넘을 수 있었다”라며 “앞으로도 높디높은 수많은 산들이 있을 텐데 CLC와 오승희가 더 많이 노력할 테니까 우리 끝까지 손잡고 같이 걷자. 사랑한다.”라고 전했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