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박 2일’ 6개월 후 종영 이유, “모두가 함께하지 않는 1박2일은 상상할 수 없다”

‘1박 2일’ 6개월 후 종영 이유, “모두가 함께하지 않는 1박2일은 상상할 수 없다”
KBS ‘1박 2일’(이하 ‘1박 2일’)이 6개월 후 종영한다. KBS 측은 하차 의사를 밝힌 강호동 측과 협의 끝에 6개월 후 프로그램을 종영하고 유종의 미를 거두자는데 동의했다. KBS 측은 “KBS와 강호동씨를 비롯한 멤버들은 앞으로 6개월간 ‘1박 2일’ 촬영에 최선을 다하며 이를 통해 유종의 미를 거두는 것으로 합의했다”고 공식입장을 밝혔다. 이어 “‘1박 2일’ 멤버들은 이제껏 함께 해온 모두가 함께하지 않는 ‘1박 2일’은 상상할 수 없으며, 전 출연진과 제작진이 ‘1박 2일’의 시작과 끝을 함께 하는 것에 동의했다”고 언급했다. 예능 프로그램은 대개 시청률 하락과 함께 폐지의 수순을 밟지만 ‘1박 2일’의 멤버 전원과 제작진은 “시청자에게 가장 사랑받고 있을 때 프로그램을 종영했으면 좋겠다”고 뜻을 모았다. ‘1박 2일’ 출연진 측 관계자는 와의 전화통화에서 “오늘 오후 4시 제작진으로부터 6개월 후 ‘1박 2일’을 마무리하기로 했다는 통보를 받았다”고 전했다.
사진제공. KBS

글. 박소정 기자 nineteen@

[SNS DRAMA] [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