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년24, 방송 이후 달라진 점은?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소년24

소년24/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소년24가 근황을 전했다.

소년24는 27일 오후 2시 서울 중구 회현동 BOYS24홀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방송이 끝난 뒤에는 공연 준비에 매진했다”고 말했다.

이로운은 “MVP가 된 이후 광고 촬영도 했고, 신곡 ‘E’의 뮤직비디오도 촬영했다. 다른 점이 있다면, 휴대전화가 생겨서 멤버들을 불러 모을 수 있는 매개체가 생겼다”며 “이연태가 합류해 잘 적응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박도하는 “방송이 끝난 직후부터 공연까지 시간이 길지 않아 바로 준비에 돌입했다. 성현이 합류했다”고 밝혔다.

이인표는 “공연 준비에 돌입했고, 안무 연습에 나섰다. 화보 촬영도 했고, 여러 가지 많은 일들이 있었다. 성호가 들어와 활약해주고 있다”고 덧붙였다.

끝으로 김용현은 “공연 준비도 했고, 유닛 옐로우와 더불어 해외 첫 프로모션도 진행했다. 홍콩에서 공연을 펼쳤는데, 2000명의 팬들이 와줘서 깜짝 놀랐다”며 “현욱, 진규가 합류했다”고 말했다.

유닛 서바이벌 엠넷(Mnet) ‘소년24’를 통해 최종 선발된 28인의 소년들은 소년24 라이브홀에서 브로드웨이식 공연을 1년간 진행한다. 공연을 보는 동안 E-FACTORY 앱을 통해 곡의 가사와 외국어 자막을 볼 수 있고, 자신이 응원하는 소년에게 투표도 가능하다. 실시간 집계로 선정된 MVP 소년은 ‘위너 익스클루시브’ 무대를 꾸민다.

‘소년24 라이브’를 통해 아티스트로 성장하는 소년들의 생생한 모습을 볼 수 있으며, 일정 공연기간 동안 투표를 통해 정해진 최상위 멤버들은 새로운 유닛으로 재탄생, 본격적인 데뷔에 나선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