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식대첩4’ 유지상 “칭찬보다 지적 익숙, 반갑게 응했다”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올리브TV '한식대첩4' 포스터 / 사진제공=CJ E&M

올리브TV ‘한식대첩4’ 포스터 / 사진제공=CJ E&M

유지상 음식 칼럼리스트가 ‘한식대첩4’ 심사위원으로 나선 이유를 밝혔다.

27일 오후 서울 영등포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올리브TV ‘한식대첩4’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현장에는 MC 강호동을 비롯해 심사위원 심영순·최현석·유지상 그리고 현돈 PD가 참석했다.

이날 유지상 심사위원은 “출연 제의가 들어왔을 때 고민을 많이 했다. 기자는 칭찬보다 지적을 많이 하는 직업이라서 조심스러웠다. 프로그램 자체가 칭찬보다 지적으로 흘러가는 분위기라서 반가운 마음으로 응하게 됐다”면서 “한식이 올바른 방향으로 나가는 데는 모든 사람의 노력이 필요한데, 그 역할의 일부가 나한테 주어진 것 아닌가라는 생각에 반갑게 응하게 됐다”고 밝혔다.

유지상은 음식전문기자 출신의 음식 칼럼니스트다. 고려대 식품공학과를 졸업하고, 한국소비자원에서 근무한 현장 중심 전문가로 유명한 유지상은 ‘유지상의 테마맛집’ ‘내 남자의 앞치마’ 등 음식 전문 저서를 집필하고, 한식에 대한 깊은 조예와 해박한 지식을 갖고 있는 인물이다.

‘한식대첩’는 서울, 강원, 충북, 충남, 전북, 전남, 경북, 경남, 제주, 북한까지 전국 10개 지역을 대표하는 요리 고수들이 출전해 지역의 이름과 자존심을 걸고 펼치는 한식 서바이벌 프로그램.

지난 2013년 시즌1을 시작으로 시즌4까지 이어졌다. 이번 시즌에는 김성주 대신 강호동이 새롭게 MC로 합류하고 시즌2와 3에서 활약한 백종원이 떠나고, 음식 칼럼니스트 유지상이 심사위원으로 출연한다. 28일 오후 8시 20분에 첫 방송된다.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