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하윤 “11년간 걸그룹 준비..트로트에 매력 느꼈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설하윤 쇼케이스

설하윤/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가수 설하윤이 11년간의 연습생활을 마치고 데뷔했다.

설하윤은 27일 오전 11시 서울 마포구 서교동 하나투어브이홀에서 데뷔 기념 쇼케이스를 열고 “지금까지 걸그룹을 준비하며 연습생 생활을 했다”고 운을 뗐다.

그는 “‘너의 목소리가 보여’ 출연 이후 많은 곳으로부터 러브콜을 받았다. 현재의 대표님과 작곡가에게 트로트 도전을 제안받았다”고 설명했다.

이어 “트로트 장르에 대해 잘 몰랐는데, 모두에게 사랑받고 즐길 수 있는 음악을 할 수 있다는 것에 큰 매력을 느꼈다”고 덧붙였다.

설하윤은 지난해 엠넷(Mnet) ‘너의 목소리가 보여’의 조성모 편에 출연하며 얼굴을 알렸다. 당시 출중한 외모와 가창력으로 주목을 받았다.

데뷔곡 ‘신고할꺼야’는 세미 트로트 장르로, 한번 들으면 쉽게 따라 부를 수 있는 대중성을 지닌 곡이다. 경쾌한 사운드의 일렉트릭 기타와 코러스 김현아의 음색이 힘을 보태고 있다.

설하윤은 이날 정오 ‘신고할꺼야’를 발표하고 본격적인 활동에 나선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