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이핑크, 음원+음반 다 잡았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에이핑크/사진제공=플랜에이엔터테인먼트

에이핑크/사진제공=플랜에이엔터테인먼트

걸그룹 에이핑크가 아시아 차트에서도 눈에 띄는 성적을 거뒀다.

에이핑크는 27일 정규 3집 ‘핑크 레볼루션(Pink Revolution)’으로 국내 음반 판매 집계 사이트인 한터차트와 신나라차트에서 일간 차트 1위를 차지했다. 이어
아시아 4개국 아이튠즈 종합 음반차트에서 1위를 차지했다.

홍콩을 비롯해 말레이시아, 싱가포르, 태국 등 아시아 4개국 아이튠즈 종합 음반차트에서 1위를 차지했으며 타이완 2위, 인도네시아 3위, 일본 8위에 오르는 등 각국 아이튠즈 차트에서 상위권을 점령하며 K팝 대표 걸그룹으로서 저력을 과시했다.

또 에이핑크의 타이틀곡 ‘내가 설렐 수 있게’는 중국 음악 사이트인 쿠고우뮤직과 인위에타이에서 각각 신곡 차트, 뮤비 차트 1위를 차지하며 대륙에서의 뜨거운 인기를 증명해 보였다.

쿠고우는 회원 수 6억 명을 자랑하는 중국 최대 음악 사이트로, 쿠우(Kuwo), QQ뮤직과 함께 중국 내 TOP3 음악 플랫폼으로 꼽히며 인위에타이는 중국 최대 음악 영상 사이트다.

앞서 에이핑크는 정규 3집 ‘핑크 레볼루션’을 발표하고 타이틀곡 ‘내가 설렐 수 있게’로 주요 음원차트 1위에 등극했다.

에이핑크의 이번 정규 3집 ‘핑크 레볼루션’은 타이틀곡 ‘내가 설렐 수 있게’를 비롯해 ‘Oh Yes’, ‘Boom Pow Love’, ‘Fairy’, ‘Drummer Boy’, ‘To. Us’, ‘Ding Dong’,
‘Catch me’, ‘네가 손짓해주면’ 등 9곡이 수록돼 고른 사랑을 받고 있다. 1년 2개월 만의 완전체 컴백으로 한층 성숙해진 에이핑크의 음악적 성장과 변화를 담았다.

타이틀곡 ‘내가 설렐 수 있게’는 에이핑크로서는 처음 선보이는 힙합리듬이 가미된 미디엄 템포의 알앤비 댄스곡이다. 기타 선율에 에이핑크만의 감성적인 보컬이 어우러져 인기몰이 중이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