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희선·김선아, 新 우먼파워 선보인다…’품위있는 그녀’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배우 김희선, 김선아 / 사진제공=각 소속사

배우 김희선, 김선아 / 사진제공=각 소속사

배우 김희선과 김선아가 파격적인 캐스팅 만큼 강력하고도 새로운 우먼파워를 선보인다.

내년 방영을 예정하고 있는 사전제작 드라마 ‘품위있는 그녀’(극본 백미경, 연출 김윤철)는 호화로운 삶을 즐기던 청담동 며느리가 준재벌 시아버지의 몰락, 그리고 남편의 배신으로 바닥을 내리찍게 되는 풍자 시크 휴먼 코미디.

김희선은 준재벌가 미모의 전업주부 우아진 역으로 분해 급이 다른 품위와 걸크러시 매력으로 안방극장을 점령할 예정이다. 그의 삶을 통해 드러나는 버라이어티하고 적나라한 상류사회의 민낯과 허상은 시청자들에게도 많은 화두와 신선한 묘미를 안길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여기에 김선아는 미스터리한 충청도 출신 요양사 박복자로 활약한다. 다방면에 박식하고 속내를 알 수 없는 미스터리함을 지닌 그는 상류 사회로 진출하려는 거대한 야망을 품고 극의 흐름을 파격적으로 이끌어나간다고.

특히 ‘품위있는 그녀’는 대한민국 최고의 여배우로 손꼽히는 김희선과 김선아의 만남이라는 점이 가장 크게 주목받고 있다. 그 어디에서도 볼 수 없는 조합인 만큼 전무후무한 시너지가 발휘될 것으로 관심이 집중되는 터. 워너비 미모와 내공이 다른 연기력으로 대중들의 두터운 신뢰감을 받고 있는 배우들이기에 과연 어떤 드라마가 탄생될지 호기심이 고조되고 있다.

‘품위있는 그녀’ 관계자는 “굉장한 내공과 에너지를 갖고 있는 두 여배우가 드라마 속에서 긴밀하게 얽히고설키는 과정들은 시청자들에게도 보다 강렬한 재미와 인상을 남길 것”이라며 “김희선과 김선아 역시 설레는 맘으로 첫 촬영을 기다리고 있다. 두 여자의 화끈하고 불꽃 튀는 전쟁같은 이야기를 기다려 달라”고 전해 본 방송을 더욱 궁금하게 만들고 있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