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예 백서이, ‘황금주머니’ 출연 확정…’엄친딸 役’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배우 백서이 / 사진제공=젤리피쉬 엔터테인먼트

배우 백서이 / 사진제공=젤리피쉬 엔터테인먼트

신예 백서이가 MBC 드라마 ‘황금주머니’에 캐스팅됐다.

지난 8월 tvN 드라마 ‘싸우자 귀신아’에서 옥택연의 짝사랑 선배이자 첫눈에 반하는 여인, ‘첫반女’로 시청자에게 눈도장을 찍은 신예 백서이가 MBC 새 일일특별기획 ‘황금주머니’에 출연한다.

만두 가게를 배경으로 진정한 가족과 사랑의 의미를 찾아나가는 드라마 ‘황금주머니’에서 백서이는 만두 가게를 운영하는 ‘금가네’ 남매 중 막내 금세나 역을 맡았다. 수려한 외모와 높은 학벌, 나긋나긋한 말투까지 어느 한군데 빠지는 곳 없는 아나운서 지망생 ‘엄친딸’ 캐릭터이지만, 언니 금설화(류효영)와 부딪치며 열등감을 느끼는 철없는 순둥이이기도 하다.

백서이는 전작 ‘싸우자 귀신아’에서 캠퍼스 여신 임서연 역을 맡아 안정적인 연기력과 청순한 외모로 시청자의 눈길을 사로잡은 신예다. 특히 ‘싸우자 귀신아’가 데뷔 첫 작품임에도 극 초반 짝사랑을 받는 인물로 시작해 극이 진행되면서는 주혜성(권율)을 짝사랑하는 한 여인의 애틋한 마음까지 표현해내 연기력과 외모를 동시에 갖춘 신예로 더욱 주목받았다.

눈에 띄는 행보를 펼치고 있는 신예 백서이가 출연하는 MBC ‘황금주머니’는 현재 방송중인 일일 드라마 ‘워킹 맘 육아 대디’ 후속으로 11월 중 방영될 예정이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