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르미 그린 달빛’ 진영, 곽동연에 “저하의 가장 든든한 벗이고 싶었다”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진영, 곽동연/사진제공=KBS2 '구르미 그린 달빛' 방송화면

진영, 곽동연/사진제공=KBS2 ‘구르미 그린 달빛’ 방송화면

‘구르미 그린 달빛’ 진영과 곽동연이 이야기를 나눴다.

26일 방송된 KBS2 ‘구르미 그린 달빛'(연출 김성윤, 백상훈 극본 김민정, 임예진)에서는 김윤성(진영)과 김병연(곽동연)이 진지한 대화를 나누는 장면이 그려졌다.

이날 김윤성은 김병연에게 “어릴때 난 저하의 가장 든든한 벗이고 싶었다. 하지만 어느 순간 저하께서 불편해 하는 사람이 됐지”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김윤성은 “그리고 처음으로 곁에 두고픈 여인이 생겼는데..”라고 덧붙였고, 이에 김병연은 “마음에만 담아 둬”라고 말했다. 하지만 김윤성은 “더이상 담아두지 않을 거다. 무언가 이토록 가지고 싶은 건 처음이거든”이라며 홍라온(김유정)을 향한 마음을 드러냈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