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의 연인’ 박지영, 김산호 암살 놓고 이준기와 대립

[텐아시아=유찬희 인턴기자]
배우 박지영, 이준기 / 사진=SBS '달의 연인' 캡처

배우 박지영, 이준기 / 사진=SBS ‘달의 연인’ 캡처

‘달의 연인’ 박지영이 김산호를 암살할 계획을 짰다.

26일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달의 연인-보보경심 려(이하 달의 연인)’(조윤영 극본, 김규태 연출)에서는 황후 유씨(박지영)가 정윤(김산호)을 죽일 계략을 밝히는 장면이 그려졌다.

황후 유씨가 파놓은 함정에 걸린 왕소(이준기)는 유씨를 찾아가 “그만큼 괴롭히고도 성에 안차냐”고 따졌고, 유씨는 “황제가 되고 싶다고 하지 않았냐”며 되물었다.

유씨가 이어 “정윤은 중양절에 죽어. 독이 묻은 찻잔을 보냈다”라고 전하자 왕소는 “내가 듣고도 가만 있을 것 같냐”고 답했다. 이에 유씨는 “차에 독이 묻은 걸 어찌 알았다 할거냐. 어미가 알려줬다 하려고?”라며 “하면 난 널 황제로 세우려고 정윤의 비리를 캤다고 말할거다”라며 협박했다.

유찬희 인턴기자 chan0502@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