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리녀’ 최지우, 주진모 성추행범 몰아가기 ‘발칙’

[텐아시아=김유진 기자]
배우 최지우, 주진모 / 사진=MBC '캐리어를 끄는 여자' 캡처

배우 최지우, 주진모 / 사진=MBC ‘캐리어를 끄는 여자’ 캡처

배우 최지우와 주진모가 짜릿한 첫 만남을 가졌다.

26일 첫 방송된 MBC 새 월화드라마 ‘캐리어를 끄는 여자'(이하 캐리녀)에서는 함복거(주진모)와 법정에서 처음 만난 차금주(최지우)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차금주는 함복거와의 재판에서 불리한 상황에 놓였다.

차금주는 자신의 뒤에 앉아있는 함복거를 의식하고 의도적으로 드레스 지퍼를 내려 등을 노출했다.

이를 발견한 함복거는 지퍼를 올려주기 위해 손을 내밀었고, 차금주는 함복거의 손을 잡고는 “어디에 손을 대시냐”며 그를 성추행범으로 몰았다.

이에 재판장은 소란스러워졌고, 차금주 측 증인을 압박하던 함복거 측 변호사는 심문을 그만둬야 했다.

‘캐리녀’는 특유의 매력과 재치로 서초동 바닥을 주름잡던 여성 사무장 차금주가 꿈과 사랑을 쟁취하며 재기에 성공하는 이야기를 그린다. 매주 월, 화요일 밤 10시 방송된다.

김유진 기자 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