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냉장고를 부탁해’ 가인, 냉장고 속 각종 주류 발견 “자연스레 술이 늘었다”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가인/사진제공=JTBC '냉장고를 부탁해'

가인/사진제공=JTBC ‘냉장고를 부탁해’

‘냉장고를 부탁해’가인의 냉장고가 최초 공개된다.

26일 방송되는 JTBC ‘냉장고를 부탁해’에는 가인이 출연해 혼자 사는 집의 냉장고를 공개할 예정이다.

본격적인 냉장고 공개 전, MC 김성주 안정환은 공개연애 중인 가인에게 “혹시 지켜드려야 할 주의사항은 없냐”고 물었다. 이에 가인은 “저는 굉장히 똑똑합니다”라고 센스있게 맞받아쳤다.

이어 공개된 냉장고 속에는 샴페인과 와인을 비롯한 각종 주류들이 발견됐고, MC들의 “언제 이렇게 술을 마시냐”는 질문에 가인은 “생각날 때마다 마신다”고 대답해 눈길을 끌었다. 이에 MC들은 “도대체 누가 생각날 때 술을 마시는 거냐”며 집중 공격해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또한 가인은 “맛집을 찾아다니다보니 자연스레 술이 늘게 되었다”며 너스레를 떨었으나, “누구와 맛집을 다니며 술을 마셨냐”는 질문에 당황을 금치 못하며 이내 “동창…?”이라 대답해 그 ‘동창’의 정체에 대한 의구심을 자아냈다.

이후에도 냉장고 속에서 고가의 식재료가 발견되었는데, 가인은 “친한 동창에게 선물 받은 것”이라 둘러대 의문의 동창에 대한 궁금증을 증폭시켰다.

‘냉장고를 부탁해’는 26일 오후 9시 30분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