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정상회담’ 호란 “정신 질환 대하는 사회 인식 좋아졌으면”

[텐아시아=유찬희 인턴기자]
JTBC '비정상회담' 호란 / 사진제공=JTBC

JTBC ‘비정상회담’ 호란 / 사진제공=JTBC

‘비정상회담’ 클래지콰이 호란이 ‘마음의 병’에 관한 이야기를 나눈다.

26일 방송되는 JTBC ‘비정상회담’에서는 호란이 한국 비정상대표로 출연해, 멤버들과 ‘현대인의 병’에 대한 글로벌 공감 토크를 선보인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호란은 “대부분의 현대인들이 마음의 병을 가지고 있다고 생각하는 나, 비정상인가요?”라는 안건을 제시했다. 이어 호란은 “라디오 DJ를 하며 다양한 사연을 접하다 보니 요즘 사람들이 다들 마음의 병 하나씩은 안고 있는 것 같더라”고 전했다. 이에 멤버들은 호란과 함께 공포증부터 각종 강박증까지 현대인의 병에 대한 토론 시간을 가졌다.

특히 이날 호란은 심해 공포증부터 주사 공포증까지, 다양한 마음의 병을 앓고 있는 멤버들의 고백을 듣고 심리학 전공 지식을 살려 조언을 아끼지 않았다. 또 호란은 “나도 병이 많다”라며 휴대폰 중독임을 고백, 24시간동안 휴대폰을 손에서 떼지 않기 위한 본인만의 다양한 노하우를 공개하며 멤버들을 깜짝 놀라게 했다.

이어 멤버들은 자국에서 논란이 되고 있는 정신질환을 소개하며, 각 나라에서 정신질환에 대한 인식과 치료 지원에 대해서도 이야기를 나누었다. 호란은 “우울증 등을 앓고 있는 사람들을 향한 편견이 아직도 사라지지 않아 안타깝다”며 “정신 질환 치료에 대한 사회적 인식이나 거부감 등이 더 좋아졌으면 한다”는 바람을 드러내 공감을 샀다.

이 밖에도 이날 방송을 통해 수도와 전기 등 세계 각 국의 필수 공공재에 대한 이야기와 함께 민영화 논란에 대해 불꽃 튀는 토론을 벌일 예정이다.

호란이 출연하는 ‘비정상회담’은 26일 오후 10시 50분 방송된다.

유찬희 인턴기자 chan0502@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