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해일 측 “건보료 축소 납부? 고의성無, 바로 잡고파” 공식입장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박해일 / 사진=텐아시아 DB

박해일 / 사진=텐아시아 DB

배우 박해일 측이 건강보험료(이하 건보료) 축소 납부 논란과 관련해 소명 자료를 공개, 정상적으로 납부했다는 입장을 밝혔다.

박해일의 소속사 HM엔터테인먼트 측은 26일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보도된 대로 ‘세무사의 실수로 박해일이 아내 회사에 실수로 등록되었다’ 등의 언급 등은 한 적이 없다. 이것이 박해일의 첫 공식 입장 표명임을 알려드린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연 소득금액, 재산 보유액 등 알려진 개인정보 역시 모두 사실이 아니다. 문제가 되고 있는 건보료 납부금액도 월 2만 여원이 아닌, 월평균 150여 만원으로 지금까지 보도된 내용 대부분이 허위사실”이라고 강경하게 말했다.

더불어 “국민건강보험공단측에서도 ‘사실과 다른 보도에 책임감을 느끼며 박해일이 건보료 축소납부를 위해 위장 취업했다는 것에 대해 고의성이 있다고 판단하지 않는다’며 유감을 표명해 왔다”고 전했다.

소속사 측에 따르면 2012년 3월 박해일과 그의 부인 방송작가 서씨는 문화 컨텐츠 기획 회사를 만들어 활동했고, 그 이후 건보료가 박해일 통장에서 월 110만원에서 170만원대가 매월 자동이체 되고 있었으므로 건보료 납세에 문제가 된다는 것을 인지하지 못했다.

2015년 10월 공단 측으로부터 박해일의 근무형태가 상시 근무해야 하는 근로기준법에 적용되지 않는다는 사퇴권고를 받고 문제의 소지를 처음 인지해 곧 바로 사퇴권고를 받아들여 그 동안 직장가입자 소득월액으로 냈던 건보료 5천552만9770원을 환급 받아 2천259만9010원을 추가해 지역가입자로서 납부금액을 다시 산정 받아 7천980만7540원을 재납부했다.

소속사 측은 “그 과정에서 43개월 간 5천552만9770원을 자동 납부해왔던 건보료 납부내역이 모두 0원으로 변경되고 2015년 11월에 7천980만7540원을 한 번에 납부한 것으로 처리된 것을 사회보험통합 징수포털 사이트에서 확인했다”면서 “이것이 건보료 고의 축소 납부 의혹을 불러오지 않았나 조심스럽게 추측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한 “문제가 된다는 것을 알고 바로 시정하였지만 회사설립 과정에서 직원의 근로조건 등에 대해 무지했고 세심하게 살피지 못했던 것에 대해 깊이 반성하고 있다”며 “하지만 건보료 축소 납부의 고의성은 일절 없었기에 이를 바로 잡고자 한다”고 해명했다.

앞서 김상희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1일 국민건강보험공단이 제출한 국정감사 자료를 토대로 박해일이 아내 서 모 씨의 회사에 직원으로 등재, 직장 건강보험을 적용받아 지난 2012년부터 약 4년간 건강보험료 7천490만원을 적게 냈다고 밝혔다.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