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의 어떤 것’, 설레지 않고 배길 수 있을까 (종합)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전소민,하석진,1%의 어떤것

배우 전소민과 하석진이 26일 오후 서울 중구 을지로 한 빌딩에서 열린 리메이크 드라마 ‘1%의 어떤 것’(현고운 극본, 강철운 연출)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연애를 하고 있는 사람도, 하고 있지 않은 사람도 설렐 수 있다. ‘1%의 어떤 것’이 올가을, 안방극장을 설레게 만들 준비를 마쳤다.

26일 서울시 중구 SK T-타워에서 리메이크 드라마 ‘1%의 어떤 것'(극본 현고운, 연출 강철우)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자리에는 강철우PD, 전주예 기획이사, 하석진, 전소민이 참석했다.

‘1%의 어떤 것’은 안하무인 재벌 호텔리어와 초등학교 교사가 유산 상속을 둘러싸고 그리는 로맨스다. 2003년 일요 로맨스극장으로 방영됐던 작품을 리메이크한 작품인 만큼, 시대적 배경에 맞춰 각색됐다.

전주예 기획이사는 원작부터 이번 작품까지 기획을 했다고 밝히며 “같은 이야기를 두 번 하는 것에 대해 고민이 많았다. 사실 2003년 드라마 이전에 2002년 소설 원작이 있었다. 2003년 작품은 로맨스와 가족극의 결합이라면 이번 2016년 버전은 원작 소설의 로맨스에 집중했다”며 “당시는 12세 등급이었고, 지금은 15세 등급이다. 오글오글한 연애 이야기를 즐길 수 있을 것”이라며 차이를 설명했다.

로맨스에 더욱 집중하는 만큼 남녀 주인공들의 달달한 로맨스가 극의 큰 흐름을 이끌 것으로 보인다. 안하무인 재벌 이재인을 연기하는 하석진은 “여름 내내 연애하듯 촬영했다”고 고백하며, 함께 촬영한 전소민에 대해 “이 배우가 아니었으면 어쩔뻔 했나. 최고의 상대배우였다”라고 애정을 표했다.

전소민 역시 “하석진 선배는 사랑꾼이다. 자상하게 챙겨준다. 마니또 같다. 편집본을 봤는데 우리가 뽀뽀, 키스를 정말 많이 했더라. 내가 연기자 생활을 하며 한 작품에서 이렇게 많은 키스를 한 것은 처음”이라고 고백했다. 이어 100% 사전제작으로 드라마 촬영이 끝난 후 “하석진이 아니라 그가 연기한 재인과 이별한 기분이었다. 실연을 겪은 느낌을 받았다”고 덧붙였다.

이와 함께 드라마는 묵직한 메시지를 담고 있다. 여주인공의 설정이 기존 중학교 수학교사에서 초등학교 교사로 바뀐 것도 일맥상통하다는 것이 제작진의 설명. 전주예 기획이사는 “다현(전소민)이라는 사람을 만나며 재인(하석진)이 달라지는 모습을 보인다. 초등학교 선생님을 잘 만나면 우리의 인생이 달라질 수 있다는 것이 작가님이 녹이고 싶은 메시지였다”라며 “초등교육의 중요성이 숨어있다. ‘바른생활 로맨스’라는 카피 역시 우리 드라마가 전하고 싶은 부분”이라고 덧붙였다.

극을 연출한 강철우PD는 드라마의 한 대사를 응용해 “엉뚱한 친절과 정신 나간 선행, 아무런 대가 없이 자신을 희생하는 사람. 이런 사람들이 있기에 세상은 꽤 살만한 세상이다”라고 말했다. 극의 통통 튀는 로맨스가 설렘과 함께 묵직한 교훈을 전할 것을 기대케 했다.

‘1%의 어떤 것’은 안하무인 재벌 호텔리어 이재인(하석진)와 초등학교 교사 김다현(전소민)이 유산 상속을 둘러싸고 그려나가는 로맨스다. 100% 사전제작으로, 오는 10월 5일 오후 9시 드라마 전문채널 ‘드라맥스(Dramax)’에서 첫 방송된다. 방송에 앞서 오는 30일 모바일 동영상 앱 ‘옥수수(oksusu)’를 통해 독점 선공개 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