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뷔 30주년’ 이승철 “찾아가는 가수가 될 것”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이승철,기자간담회

이승철/사진=이승현 기자 lsh87@

가수 이승철이 향후 30주년 계획에 대해 설명했다.

이승철은 26일 오후 서울 용산구 한남동 더줌아트센터에서 데뷔 30주년 기념 기자간담회를 열고 “앞으로 음악적인 장르는 중요하지 않은 것 같다. 어떤 음악이 우리를 찾느냐에 초점을 맞출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찾아가는 콘서트를 진행할 것이다. 목소리가 다하는 날까지 전국 방방곡곡의 팬들을 찾아가면서 만날 생각”이라며 “어떤 공연장이더라도 몸이 허락한다면 끝까지 찾아가는 콘서트를 해보는 것이 꿈”이라고 전했다.

지난 1986년 록밴드 부활의 보컬로 가요계에 데뷔한 이승철은 이후 솔로 가수로서 활약을 펼쳤다. 그는 지난 5월 21일부터 데뷔 30주년 기념 투어 ‘무궁화삼천리 모두 모여랏!’을 열고 팬들을 만났다. 오는 10월 8일 수원을 시작으로 하반기 투어에 돌입한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